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민정, 文대통령 축하에 "국민 믿음·응원 덕분"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8 16: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혼자서라면 절대 해낼 수 없는 일이었다"며 국민에 금메달 영광 돌려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을 받은 최민정 선수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민의 응원과 믿음 덕분"이라고 답장했다./사진=최민정 선수 인스타그램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을 받은 최민정 선수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민의 응원과 믿음 덕분"이라고 답장했다./사진=최민정 선수 인스타그램
쇼트트랙 여자 15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최민정 선수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축전에 대해 "국민들의 믿음과 응원 덕분이었다"고 답장을 했다.

최 선수는 18일 오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의 축전을 올린 뒤 "바쁘신 와중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직접 찾아와 응원해주셔서 선수들이 큰 힘을 받을 수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최 선수가 금메달을 딴 뒤 "쇼트트랙 500m 결승의 아쉬움을 딛고 일궈낸 1500m의 금메달이라 더욱 값지다"며 "가던 길 마저 가자했던 다짐을 훌륭한 결과로 보여줬다"고 축전을 보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응원했듯 앞으로의 도전에도 국민들은 함께할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대한민국 최민정(가운데)이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시상대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2.17/뉴스1
대한민국 최민정(가운데)이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시상대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2.17/뉴스1

이에 최 선수는 " 500m에서 아쉬움을 딛고 일어날 수 있었던 건 국민들의 믿음과 응원 덕분이었다"며 "혼자서라면 절대 해낼 수 없는 일이었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국인의 강한 정신력이 제 스케이팅에 녹아드는 것이 너무나 영광스럽다고 생각한다"며 "그에 걸맞는 선수가 될 수 있게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들의 성원에 힘 입어 국민들과 함께 가던 길을 끝까지 가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지난 17일 쇼트트랙 경기가 열린 강릉 아이스아레나를 찾아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고 관중들과 하나가 되어 파도타기 응원 등을 하기도 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