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대통령, 쇼트트랙 金 최민정-銅 서이라에 축전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8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재인 대통령, 쇼트트랙 金 최민정-銅 서이라에 축전
문재인 대통령, 쇼트트랙 金 최민정-銅 서이라에 축전

문재인 대통령, 쇼트트랙 金 최민정-銅 서이라에 축전

[OSEN=강릉, 이균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남녀 쇼트트랙서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 최민정과 서이라에게 축전을 보내 노고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최민정 선수의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게 돼 기쁘다. 쇼트트랙 500m 결승의 아쉬움을 딛고 일궈낸 1500m의 금메달이라 더욱 값지다"며 "'가던 길 마저 가자' 했던 다짐을 훌륭한 결과로 보여주었다"고 치하했다.
또 "시원시원하게 아웃코스로 추월하는 모습에서 최 선수는 역시 세계 최고의 실력임을 증명했다"며 "흔들리지 않는 스케이팅으로 한국인의 강한 정신력을 전 세계에 확인해 주었다.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응원했듯 앞으로의 도전에도 국민은 함께 할 것"이라며 "최 선수의 마지막 스퍼트 장면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함께 영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이라에게는 "쇼트트랙 1000m 동메달을 축하한다. 다시 일어나 끝내 달려 이뤄낸 결과다. 멋진 모습이었다"라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
그러면서 "서 선수는 국가대표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고된 훈련을 견뎌냈다"며 "극한의 긴장 속에서도 늘 웃음을 잃지 않으며 실력을 키워왔다"고 칭찬했다.
이어 "오늘의 동메달은 새로운 시작의 힘이 될 것"이라며 "쇼트트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선수가 되겠다는 서 선수의 꿈을 늘 응원한다"고 앞날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전날 경기장을 찾아 쇼트트랙 여자 1500m와 남자 1000m 경기를 관전하며 한국 선수들을 응원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