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창] 男아이스하키, 캐나다전 1피리어드 0-1 뒤져 (1보)

스타뉴스
  • 강릉=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8 21: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캐나다전에서 1피리어드를 0-1로 마쳤다. /사진=뉴스1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캐나다전에서 1피리어드를 0-1로 마쳤다. /사진=뉴스1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예선 두 번째 경기에 나섰다. 상대는 '디펜딩 챔피언' 캐나다. 세계최강으로 꼽히는 팀이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 1피리어드는 0-1로 마쳤다. 나쁘지 않았다.

한국은 1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조별예선 두 번째 경기 캐나다전에서 1피리어드를 0-1로 뒤진 채 마쳤다.

15일 체코에 1-2로 아쉽게 패했던 한국은 전날 있었던 예선 2차전 스위스전에서 0-8의 대패를 당했다. 1피리어드는 비교적 대등했지만, 2피리어드부터 밀렸다. 2피리어드에서 다소 운이 따르지 않은 실점이 있었고, 이후 흐름이 스위스쪽으로 넘어갔다.

그리고 이날 예선 2차전에 나섰다. 빡빡한 백투백 일정이었다. 게다가 상대가 '세계 최강' 캐나다였다. 그래도 한국은 선전을 펼치고 있다.

1피리어드 초반부터 캐나다가 공세로 나왔다. 1피리어드 7분여 동안 유효슈팅에서 한국이 1-12로 뒤졌다. '한라성' 맷 달튼 골리가 잇달아 캐나다의 슛을 막아내며 골문을 지켰다.

하지만 끝내 먼저 골을 내주고 말았다. 7분 36초, 체이 제노웨이로부터 패스를 받은 크리스티안 토마스가 강력한 스냅샷을 날려 골을 만들어냈다. 달튼 골리가 반응했지만, 왼쪽 위를 스쳐 지나갔다.

이후 한국은 계속 동점을 노렸다. 몇 차례 좋은 찬스도 있었다. 파워플레이 상황을 맞이하기도 했다. 하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캐나다의 공격도 이어졌지만, 수비진이 캐나다의 창을 잘 막아냈다.

2분여를 남기고는 파워플레이 상황에서 오히려 순간적으로 역습을 허용하며 실점할 뻔한 상황도 있었지만, 달튼이 연속적인 선방을 펼쳤다. 결국 동점에는 실패했고, 그대로 0-1로 피리어드가 마무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