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보름·박지우 '팀추월 파문'…긴급 기자회견 연다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58
  • 2018.02.20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9일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레이스를 마친 노선영. /사진=김창현 기자
19일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레이스를 마친 노선영. /사진=김창현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체 팀추월 논란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20일 OSEN에 따르면 2018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 19일 있었던 여자 단체 팀추월 스피드스케이팅 준준결승전과 관련, 기자회견이 공식 훈련 종료 후인 이날 오후 5시30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오발) 경기장에서 있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이 자리에는 백철기 감독을 비롯해 관련 선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네덜란드와의 준준결승 경기에서 김보름·박지우 선수가 팀 동료인 노선영 선수보다 한참 먼저 결승점을 통과, 논란이 됐다. 팀추월은 3번째로 들어오는 최종 주자 기록으로 성적이 결정돼 경기 중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는 게 일반적이다.

특히 김보름 선수가 "같이 올림픽에 출전하게 되면서 팀추월 연습을 많이 해왔다"며 "마지막에, 뒤에 (노선영 선수와의) 기록이 좀 아쉽게 나왔다"고 밝혀 책임 전가 발언 논란이 일었다.

더불어 박지우 선수도 "의사소통에 문제도 있었고, 사실 (노)선영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했던 건 아닌데 기록 욕심도 있다 보니까"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해 비난 여론이 확산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