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첫 실전' 샘슨 "피칭 매커니즘 더 완벽하게 만들겠다"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0 1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키버스 샘슨./사진=한화 이글스
키버스 샘슨./사진=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키버스 샘슨(27)이 첫 실전 피칭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샘슨은 20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연습 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2피안타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한화는 요코하마에 1-7로 패했다.

샘슨의 첫 실전 등판이었다. 지난 3일과 6일 두 번의 불펜 피칭을 실시하며 감각을 끌어올렸던 샘슨은 휠러 다음으로 첫 실전 피칭에 나섰고,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경기 후 샘슨은 구단을 통해 "1회 첫 타자에게 초구 볼을 던져서 스트라이크를 잡기 위해 던진 볼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장타를 맞았다. 이 부분에서 스스로 부족한 점을 느낄 수 있었고, 이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더 공부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첫 실전 등판이다 보니 전체적으로 직구 제구는 만족스럽지는 않았다. 그러나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등 변화구 제구는 괜찮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더했다.

샘슨은 2회 1사 3루서 연속 삼진을 낚으며 위기를 극복했다. 이에 대해 샘슨은 "2회 위기 상황에서 삼진을 잡는 과정은 1회에 실점을 한 만큼 더 이상의 실점을 막기 위해 삼진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더욱 집중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답했다.

특히 이날 샘슨의 최고 구속은 149km가 나왔다. 그는 "현 상황에서는 구속에 신경쓰기 보다 시즌 전까지 피칭 메커니즘을 더 완벽하게 만드는 게 더욱 중요하기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