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보세]'갓(God) GM'…회생과 철수의 트리거는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253
  • 2018.02.21 14: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가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진짜 좋은 직장이죠. 관련 직장인들 커뮤니티에서 '갓(God) GM'이란 얘기가 나올 정도로요. 평소에도 눈치 안보고 오후 5시면 칼퇴근하고 휴가도 마음대로 쓰고, 이 와중에도 설 연휴에 이틀을 더 붙여 쉬는데 월급은 많고…"

지난 주 모기업인 미국 GM(제너럴모터스)의 군산공장 폐쇄 통보로 발칵 뒤집힌 한국GM을 바라보는 또 다른 풍경이다. GM이 수익성 악화를 내세우며 2000여명을 내보내는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이기도 하다.

앞서 GM 측은 "지난 몇년간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후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여기엔 재무 상황이 심각한데도 인건비는 계속 오르는 구조에 대한 진단이 포함돼있다.

실제로 누적적자가 크게 발생한 2014~2016년에도 기본급은 3.3%, 4.2%, 3.9%로 계속 인상됐으며, 특히 2조원의 적자가 난 2016년엔 성과급으로 지급하는 금액도 1인당 1100만원까지 늘어났다. 인당 인건비로 보면 2013년 7300만원에서 지난해 8700만원으로 20% 가량 올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M은 이미 호주에서 높은 인건비를 견디지 못하고 짐을 싼 바 있다. 한때 호주 자동차 판매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정부 보조금까지 투입됐지만 세계 최고 수준의 시간당 보수로 인한 노동경쟁력 악화는 결국 판매 급감과 맞물려 철수로 이어졌다.

한국GM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냉정하게 말해 국회와 정부, 노조 등을 중심으로 GM 본사의 착취 구조(회계 투명성)나 글로벌 전략 실패, 경영개선 요구 무시 등의 문제를 지적하는 것 만으론 한국GM을 '회생'의 길로 돌려놓을 수 없다는 얘기다.

예정된 '철수'의 수순을 막는 첫 트리거(방아쇠)는 뼈를 깎는 희생을 감수해야 하는 노조가 당길 수밖에 없다. 일자리가 직결된 '생존'을 위해 5000억원 안팎의 인건비 절감안을 한국GM 노사가 이달 안에 합의해낸다면 복잡했던 실타래가 하나씩 풀릴 수 있다.

이런 자구안을 통해 미래 성장을 담보해주는 신차가 한국GM에 배정되면 GM의 중장기 투자 의지에 대한 확인이 가능해지고, 이를 바탕으로 GM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본 확충안을 제시하면 우리 정부의 추가 지원 명분도 만들어지게 된다. "한국 시장에 머물고 싶다"는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의 바람이 구체화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노사 협상이 결렬되고 노조가 파업 등 강경 투쟁 노선을 선택한다면. GM 사태는 더 꼬이게 될 가능성이 높다. 국가와 지역경제, 남아있는 1만3000여명의 일자리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묘수를 찾아야 할 시점이다. 선택지도 별로 없고, 시간도 많지 않다.
[우보세]'갓(God) GM'…회생과 철수의 트리거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