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쑥쑥 크는 온라인 광고 시장…'모바일 광고'가 주도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온라인 광고시장 규모 4.4조…전체 광고시장의 36%…2년째 1위

/사진제공=한국인터넷진흥원
/사진제공=한국인터넷진흥원
지난해 국내 온라인광고 시장이 모바일 광고 성장에 힘입어 전년도에 비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발표한 '2017 온라인광고 산업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온라인광고 시장규모는 약 4조4285억원으로 전년대비 2716억원 성장했다.

이는 전체 광고 시장(약 12조 946억원)의 약 36%에 해당하는 수치다. 2016년 온라인광고가 방송 등 타 광고매체를 제치고 광고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이후 2년째 국내 최대 매체 자리를 이어오고 있다.

이 가운데 모바일광고 매출액은 스마트폰 보급 및 이용이 확대되면서 전년대비 13.9% 성장한 2조2585억원을 기록했다. PC 기반 인터넷광고 매출액은 2조1700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온라인 광고를 집행한 광고주를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매출연계성 측면에서는 검색광고가 31.5%로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타겟 도달성 측면에서는 SNS광고가 25.5%로 가장 효과적인 광고로 꼽혔다.

인터넷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인식 조사 결과, 광고를 접하고 무료로 콘텐츠를 이용하겠다는 답변이 89%, 광고 없이 유료로 콘텐츠를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11%로 조사됐다. 이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광고는 검색광고(45.7%)였고 선호하지 않는 광고는 플로팅 광고(22.7%)였다.

온라인광고 사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도 진행했다. 온라인광고 산업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 전문인력 양성을 꼽은 응답자가 37.8%에 달했고 응답자 56%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트렌드가 반영된 온라인광고 교육과정 확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주용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은 “모바일 광고가 전체 온라인 광고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KISA는 전문 인력 양성 지원을 확대하고 온라인광고에 대한 이용자의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온라인광고 사업체(400개)와 온라인 광고를 집행한 광고주(200개)를 대상으로 대면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용자 인식 조사는 PC 및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