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H농협손보, 농작물재해보험 판매 개시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18: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수 4종, 화재 피해 보장 신설 및 자기부담비율 10%형 신규 도입…전년 무사고 농가 보험료 5% 할인

사진=NH농협손해보험
사진=NH농협손해보험
농림축산식품부와 NH농협손해보험은 올해 농작물재해보험 판매를 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첫 가입 대상으로는 사과, 배, 단감, 떫은감 등 과수 4종과 느타리버섯, 표고버섯을 포함한 버섯 4종, 원예시설 및 수박, 딸기, 토마토, 오이 등 시설작물 22종이다.

사과·배·단감·떫은감 등 과수 4종은 다음 달 30일까지 가입 가능하고 버섯 4종과 원예시설, 시설작물 22종은 11월 30일까지 가입할 수 있다.

과수 4종은 태풍, 우박, 지진, 동상해(추위 및 서리로 인한 꽃눈 피해) 등 다양한 자연재해를 보장받을 수 있다. 버섯 4종과 원예시설, 시설작물 22종은 자연재해는 물론 새나 짐승으로부터의 피해, 화재 피해도 보장받는다.

농협손보는 올해부터 새롭게 과수 4종에 화재담보를 신규로 도입해 보장을 강화했다. 또 과수 4종이 재해를 입었을 때 농가가 부담하는 비율인 자기부담금비율에 '10% 형'을 추가했다. 농가는 소액사고도 보장받을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15%, 20%, 30%형만 운영했다. 사과와 배 품목에 대해서는 보험요율 상한제를 적용해 자연재해에 따른 과도한 보험료 상승을 완화했다.

특히 과수 등을 재배하는 농가가 전년에 사고가 없었을 경우 보험료 5%를 추가 할인해주는 제도를 신설, 농가의 보험료 부담을 덜었다.

보험료의 50%는 정부가, 약 30%는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해줘 농가는 20%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상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가까운 농협이나 농협손보(1644-8900)을 통해 받을 수 있으며 해당 지역농축협 또는 품목농협을 통해 가입하면 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