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동대, 네팔 히말라야 천연자원 '시범 마을 기업' 론칭

대학경제
  • 문수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17: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동대, 네팔 히말라야 천연자원 '시범 마을 기업' 론칭
한동대학교는 최근 네팔 현지 대학기관과 협력해 히말라야 대형 쐐기풀(알로) 섬유를 정련·가공하는 시범 마을 기업을 론칭하고 작업장 개소 행사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연구 사업은 한동대 그린적정기술연구협력센터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개도국 과학기술지원사업 하나로 현지에 설치한 네팔 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NITEC)에서 수행하는 R&BD 프로젝트다. R&BD 프로젝트는 현지 대학기관이 중심이 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기술 개발과 비즈니스 보급을 목표로 하는 연구 개발 사업이다.

기존에는 히말라야 고산지대 1100 ~3300m에서 서식하는 알로 식물 줄기에서 추출한 섬유를 채취해 전통적인 방식으로 의류나 카펫, 가방 등의 제품을 생산했다. 하지만 모든 공정 과정이 수작업으로 진행되다 보니 인력과 시간 소모가 많아 섬유 자체 우수성에도 불구하고 주민 소득증대에는 크게 기여하지 못했다.

연구진은 이와 같은 문제 인식을 바탕으로 네팔 중서부에 있는 빠르밧 주(Parbat District)의 구릉가(Ghurunga) 마을에서 적정기술을 이용해 알로 섬유 정련과정을 개선하고, 생산성 및 품질을 향상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첫 시범 사업을 시작한다.

특히 이 연구는 유엔개발계획(UNDP) 지원으로 네팔 산업부가 추진하는 영세기업 개발 프로그램과 맥을 같이 하는 사업이다. 최근 연구진과 UNDP 및 정부 고위급 이해관계자 회의를 가지며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인 사업이기도 하다.

시범 마을 기업에서는 개발된 정련과정의 기계화 방식을 통해 보다 높은 생산성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에 대한 가능성을 높였다.

시범 마을 주민과 지방 정부 인사, 포카라 대학교, 언론 기자단 등 100여 명이 참석한 론칭 행사에는 주민이 준비한 네팔 전통춤과 음악이 함께 어우러져 마을 기업의 공식적인 론칭을 축하했다.

한동대 관계자는 "현재 개발된 정련시스템을 적용해 마을 기업 운영을 안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시범 마을을 확대해 고산 지대에 산재해 영세한 수준에 머물러 있는 알로 섬유 산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사업을 주관하는 한동대 그린적정기술연구협력센터는 지난 2010년부터 개도국과학기술지원기관협력사업, 글로벌 해외전공봉사 사업, 소외된 90%를 위한 공학설계 아카데미, 소외된 90%를 위한 창의설계 경진대회, 네팔적정과학기술거점센터(NITEC)사업 등 적정기술을 통한 개도국 지원 관련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시행하고 있다.
한동대, 네팔 히말라야 천연자원 '시범 마을 기업' 론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