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스 소송비 대납 입 연 이학수…삼성 2인자는 누구?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99
  • 2018.02.21 18: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샐러리맨의 신화'로 불려…이건희 회장 '복심'이자 10여 년간 2인자로 '군림'

지난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출두 중인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사진=뉴스1
지난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출두 중인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사진=뉴스1
지난 2014년 11월 삼성SDS의 상장 당시 시장의 관심을 끌었던 인물이 있었다.

최근 다스(DAS)의 소송비 대납 논란 관련, 검찰 측에 결정적 단서로 작용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자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이학수 전 삼성 전략기획실장(부회장·72)이다.

삼성SDS 상장 당시 이 전 부회장이 주목을 받았던 이유는 그의 보유 지분 가치 때문이다.

이 전 부회장은 당시 삼성SDS 주식 307만주를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이를 삼성SDS의 공모가(19만원) 기준으로 환산시 5833억원, 상장 당일 종가(32만7500원)를 기준으로 환산시 1조54억원에 달하는 가치였다.

이 전 부회장이 해당 주식을 취득한 것은 199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삼성 SDS가 23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했는데 이 전 부회장도 제3자 배정자에 포함돼 주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기준 삼성SDS의 주가는 23만8500원. 만일 이 전 부회장이 지분을 그대로 보유 중이라면 그의 지분 가치는 7322억원으로 평가된다.

2010년 회사를 떠난 이 전 부회장은 가족과 함께 부동산 임대업을 하는 'L&B인베스트먼트'라는 회사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현재 강남구 테헤란로에 위치한 지하 4층, 지상 19층 규모의 엘앤비타워 소유권자로 등록돼 있다.

따라서 부동산은 사실상 이 전 부회장의 자산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 이 부동산의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 기준 ㎡당 3610만원, 토지와 건물가는 합쳐서 현재 천억원대를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듯 알려진 이 전 부회장 소유 부동산과 주식 가치만 이미 1조원에 육박한다는 이유로 그는 '샐러리맨의 신화'라고도 불린다. 일각에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얘기도 있고, 그 재산의 형성 과정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한편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은 지난 15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2009년 청와대 측 요청으로 미국 로펌 '에이킨검프'에 다스 미국 소송비 350만달러(약 40억원)를 현지법인 등 회사 자금으로 지급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회장은 또 자금집행에 앞서 이 회장의 승인을 받았다는 취지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 체제에서 이 회장의 복심이자 오너 일가를 제외한 최고 실세로 불렸던 인물이다. IMF 외환위기 과정에서 구조조정본부장을 맡아 삼성의 사업재편과 투자 재조정을 책임졌고 2008년 삼성특검으로 현직에서 물러나기 까지 무려 11년간 '2인자'로 불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