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선영, 김보름-박지우와 함께 여자 팀추월 최종전 준비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18: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선영, 김보름-박지우와 함께 여자 팀추월 최종전 준비
[OSEN=강릉, 이균재 기자] 노선영이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마지막 레이스를 앞두고 있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으로 구성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밤 8시 54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서 폴란드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을 벌인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지난 19일 펼쳐진 대회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팀 중 7위에 그치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문제는 성적보다는 경기 내용과 선수들의 행동이었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보다 한참 먼저 결승점에 들어오면서 논란의 불씨가 지펴졌다. 노선영의 골인 시간이 한국의 기록이 되기 때문.
여기까지는 다른 팀에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라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김보름과 박지우가 울고 있는 노선영을 놔두고 먼저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발생했다. 당황한 밥 데용 코치가 홀로 눈물을 훔치는 노선영을 위로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파장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설상가상 김보름과 박지우가 인터뷰서 경솔한 발언을 하며 기름을 부었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20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지만 노선영의 반박과 백 감독의 재반박이 이어지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노선영은 이날 경기를 3시간여 앞두고 링크에 등장했다. 노선영은 뒤늦게 나온 동료들과 함께 몸을 풀며 7~8위 결정전을 준비했다. 김보름, 박지우, 박승희도 함께 빙판을 가르며 유종의 미를 위한 구슬땀을 흘렸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