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논란의 여자 팀추월' 노선영-김보름-박지우, 최하위로 마감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20: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논란의 여자 팀추월' 노선영-김보름-박지우, 최하위로 마감
[OSEN=강릉, 이균재 기자] 노선영, 김보름, 박지우 등 논란의 여자 팀추월 대표팀이 마지막 질주를 마쳤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으로 구성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서 열린 폴란드(3분03초11)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서 8위(3분07초30)를 차지했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지난 19일 펼쳐진 대회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팀 중 7위에 그치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문제는 성적보다는 경기 내용과 선수들의 행동이었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보다 한참 먼저 결승점에 들어오면서 논란의 불씨가 지펴졌다. 노선영의 골인 시간이 한국의 기록이 되기 때문.
여기까지는 다른 팀에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라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김보름과 박지우가 울고 있는 노선영을 놔두고 먼저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발생했다. 당황한 밥 데용 코치가 홀로 눈물을 훔치는 노선영을 위로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파장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설상가상 김보름과 박지우가 인터뷰서 경솔한 발언을 하며 기름을 부었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20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지만 노선영의 반박과 백 감독의 재반박이 이어지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노선영, 김보름, 박지우는 이날 경기로 어느 정도 논란을 가라앉혔다. 셋이 처음부터 끝까지 합을 맞추며 달렸다. 노선영은 4번 파란색 암밴드를 찼다. 김보름은 2번 빨간색, 박지우는 3번 노란색 완장을 달았다.
한국은 박지우가 레이스 초반을 이끌었다. 노선영이 중앙에서, 김보름은 후미에서 지원 사격했다. 레이스 중반엔 김보름이 선두로 나왔고, 박지우가 중앙, 노선영이 마지막에서 빙판을 갈랐다. 계속 폴란드에 뒤처졌지만 지난 과오를 되풀이하지는 않았다.
한국은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김보름이 선두로 나오면서 노선영이 중앙에 위치하자 박지우가 뒤에서 노선영의 엉덩이를 밀어주며 도왔다. 한국은 준준결승보다 3초54 뒤진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