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여자 팀추월 최하위인 8위로 올림픽 마감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91
  • 2018.02.21 21: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1일 여자 팀추월 7~8위 순위결정전서 노서영·김보름·박지우 8위…다같이 피니시라인 넘어

대한민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노선영, 김보름, 박지우)이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7, 8위 순위결정전에서 함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강릉=뉴스1
대한민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노선영, 김보름, 박지우)이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7, 8위 순위결정전에서 함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강릉=뉴스1
대한민국 여자 팀추월 팀이 최하위인 8위로 올림픽을 마감했다.

21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7, 8위 순위결정전에 참가한 노서영(29)·김보름(25)·박지우(20)가 3분7초30으로 피니시라인을 넘었다. 폴란드가 3분3초11로 한국보다 4초19 먼저 들어오면서 7위를 차지했고 한국은 8위가 됐다. 비록 19일 기록(3분3초76)보다 쳐졌지만 셋이 같이 들어왔다.

처음에는 박지우가 선두에 섰다. 이어 노선영-김보름 순으로 바통을 이어받으며 서로가 위치를 바꿔주면서 레이스를 완주했다. 지난 19일처럼 김보름이 마지막으로 선두를 섰다. 세 선수는 3바퀴 남은 시점에 앞선 주자의 엉덩이를 밀어주며 하나의 팀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경기 전 준비 시간에는 세 선수가 어색한 침묵 속 간간이 이야기를 나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