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만찬하고 오니 김태윤 낭보…깜짝메달은 없다"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4 0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와신상담 결과, 포기하지 않아 고맙다"

 대한민국 김태윤이 23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 시상식에서 시상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김태윤은 1분08초22를 기록, 동메달을 차지했다. 2018.2.23/뉴스1
대한민국 김태윤이 23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 시상식에서 시상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김태윤은 1분08초22를 기록, 동메달을 차지했다. 2018.2.23/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동메달을 딴 김태윤 선수에 대해 "인내와 뚝심의 결실을 국민들과 함께 축하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이방카 보좌관과의 만찬을 마치고 오니, 김태윤 선수의 낭보가 기다리고 있군요. 그야말로 역주였다"고 썼다.

특히 "'깜짝메달'이란 있을 수 없다"며 "4년전 소치에서부터 와신상담의 결과"라고 격려했다. 이어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시간을 기다려줘서 고맙다. 장하다"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