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석패' 日 언론, 후지사와 사쓰키보다 '안경선배!'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4 09: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석패' 日 언론, 후지사와 사쓰키보다 '안경선배!'
[OSEN=강릉, 우충원 기자] '안경선배'와 한국 여자 컬링의 인기가 일본 언론의 집중 관심을 받았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필두로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여자 컬링은 23일 밤 강릉컬링센터에서 끝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4강 플레이오프 일본과의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대회 8연승을 달리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국은 25일 오전 스웨덴과 결승전을 치른다. 반면 후지사와 사쓰키 스킵이 이끄는 일본은 3, 4위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영국과 동메달 쟁탈전을 펼친다.
이날 경기장에는 한국과 일본 언론이 많이 자리했다. 이미 예선서 한국 여자 컬링에 1패를 안긴 일본이기 때문에 분명이 승리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일본 취재진들도 경기장에 대거 몰렸다.
경기장 기자석 뿐만 마니라 외부에 마련된 기자실도 인산인해였다. 특히 후지사와를 비롯한 일본 선수들의 외모까지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일본 언론은 '안경 선배'와 대결을 펼치는 후지사와를 안쓰럽게 생각했다. 경기를 펼치는 도중 주먹을 힘껏 쥐고 응원하던 이도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 김은경의 샷으로 승부가 결정나자 탄식이 나왔다. 김은정을 후지사와가 넘지 못했다는 사실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였다.
경기를 마친 뒤 일본 선수단은 기자회견실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그러나 대부분 일본 기자들은 믹스트존으로 빠져 나가는 한국 선수단을 기다렸다. 김민정 감독의 철저한 관리로 일본 언론은 제대로 인터뷰하지 못했지만 관심은 대단했다.
오히려 경기 후 눈물을 흘리며 낙심한 후지사와에게는 특별한 관심이 없었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 선수들의 멘트도 함께 따내기 위해 좁은 통로에서 장시간 기다렸다. / 10bird@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