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천안함 유족들, 청와대 앞 시위…"김영철 방남 철회" 요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4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천안함 46용사 유족회,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방남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안함 폭침 배후 의혹을 받는 2018.2.24/뉴스1
천안함 46용사 유족회,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방남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안함 폭침 배후 의혹을 받는 2018.2.24/뉴스1


천안함 사건의 유가족들이 정부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訪南) 철회를 주장하며 청와대 앞에서 항의시위에 돌입했다.

천안함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예비역 전우회, 천안함 재단은 24일 오후 2시쯤부터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책임있는 청와대 관계자가 유족들의 항의서한을 전달받을 것을 주장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앞서 천안함 유족 등 60여명은 이날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정부에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청와대 국정상황실 당직근무자가 나와 항의서한을 전달받으려 하자 "책임있는 담당자가 나와 서한을 전달받아라"고 항의하며 시위에 돌입했다.

이성우 유족회 회장은 "가족들이 실장급 이상의 책임있는 담당자가 나와 서한을 받을 때까지 앉아서 기다릴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유족회 등은 김 부위원장의 방한과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철회할 것을 정부에 요구하는 한편 북한이 천안함 사건에 대해 폭침 사실을 인정하고 유족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안함 폭침의 배후로 지목받고 있는 김 부위원장은 오는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2박3일 일정으로 방남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