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죄의 은빛 레이스' 김보름,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에 큰절을 했다"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4 22: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속죄의 은빛 레이스' 김보름,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에 큰절을 했다"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은메달을 따고 속죄의 큰절을 올린 김보름이 국민들께 공식 사과했다.
김보름은 24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서 마지막 바퀴를 2위(40점)로 골인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카기 나나(60점, 일본)가 금메달, 이레네 슈하우텐(20점, 네덜란드)이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보름은 경기 후 태극기를 들었다가 이내 관중석을 향해 큰절부터 올렸다. 노선영 논란에 대한 반성의 의미였다. 방송 인터뷰도 메달을 따낸 선수답지 않게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김보름은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서 "나 때문에 큰 논란이 됐고 국민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에 큰절을 했다"면서 "다른 떠오르는 말이 없다. 죄송하다는 말 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다른 말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생애 첫 올림픽서 은메달을 딴 것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메달에 대한 생각보다 죄송하다는 감정 밖에 없다. 다른 생각은 안 나는 것 같다"고 고개를 숙였다.
태극기를 들고 한 바퀴를 돌았던 김보름은 "그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게 죄송하다는 생각 밖에 안 들었다"면서 "다른 말들이 안 떠오른다. 아무 말도 못할 것 같다"고 사과를 거듭했다.
팀추월 순위 결정전과는 달리 관중들의 힘찬 응원을 받은 김보름은 "큰 힘이 됐다. 경기 하는 동안 힘들었는데 응원 덕분에 열심히 달릴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