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추행 논란' 윤호진子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 "충격·통탄" 사과

머니투데이
  • 이경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6 15: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6일 마리몬드 홈페이지 통해 입장 밝혀

연출가 윤호진. /사진=이동훈 기자
연출가 윤호진. /사진=이동훈 기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연출가 윤호진의 아들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가 "충격과 통탄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26일 입장을 밝혔다.

윤 대표는 이날 마리몬드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한 입장문에서 "가족 내에 이런 문제가 있는지 모른 채 사업에만 몰두했던 점과 이런 문제들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점 모두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이용해 상처를 주는 행위는 용납받을 수 없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겠다. 그것은 가족인 경우에도 달라지지 않는다"며 "반드시 피해자 분들께서 원하는 방식으로 사과하시고 용서를 받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윤 대표는 "제 가족의 문제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마리몬드 구성원들을 비롯해 함께 힘을 모아주시는 많은 분들의 진정성과 노력에 피해가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리몬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미술작품을 기반으로 한 패션디자인 제품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이다.

앞서 연출가 윤호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소재로 한 뮤지컬 '웬즈데이' 제작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성추행 논란이 불거지며 제작발표회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