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000억 적자 예상했지만…평창 '흑자올림픽' 달성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6 1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예상 운영비 2조8000억원…기업 후원금·대회 흥행으로 '흑자올림픽' 기반 마련

25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성화대 뒤로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평창=김창현 기자
25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성화대 뒤로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평창=김창현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우려와 달리 흑자올림픽을 실현했다.

26일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평창올림픽에 투입된 예산은 약 14조2000억원이다. 이중 철도·도로 등 SOC(사회간접자본), 경기장 건설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한 인프라 비용을 제외하고 대회 운영에 쓰인 예상 비용은 약 2조8000억원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지난해 초만 해도 총수입 2조5000억원으로 3000억 적자를 볼 것으로 예상했지만 기업 후원금이 늘어나고 입장권 판매가 증가하면서 균형 재정을 달성했다"며 "올림픽이 끝난 뒤 정확히 파악할 수 있지만 흑자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균형 재정 달성에 기반을 마련한 건 기업의 적극적인 후원이다. 조직위는 후원 기여금으로 1조 1123억원을 확보했다. 목표액 9400억원 대비 118.3%에 달한다. 34개 공공기관의 후원과 기부도 큰 도움이 됐다.

입장권 판매도 기대를 넘었다. 조직위에 따르면 올림픽 마지막날인 25일 오후 2시 기준 판매된 입장권은 107만8562장으로 목표치(106만8630장)의 100.9%다. 국내에서 86만6284장(80.3%), 해외에서 21만2278장(19.7%)이 팔렸다. 12개 경기장과 평창 올림픽플라자, 강릉올림픽파크를 찾은 누적 관람객은 140만명을 넘었다. 총판매 수입은 1573억원이다. 국내 판매 수익은 약 1083억원, 해외 판매 수익은 약 4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전 동계올림픽과 비교해도 좋은 흥행 성적이다. 전체 110만장 가운데 81% 팔린 2006년 토리노대회를 넘어섰고, 110만장 중 90%를 판매한 2014년 소치대회도 추월했다.

경제올림픽을 비롯해 5대 목표인 문화·ICT·환경·평화 올림픽을 구현했다는 호평도 잇달았다. 해외 매체들은 "흠 잡을 게 없는 게 흠"이라고 극찬했다.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선수촌과 경기시설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사람을 단 한 명도 보지 못했다"며 "역대 올림픽 중 음식 관련 불평이 없는 경우는 처음"이라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단계로는 해결 안돼…中헝다, 이제 어떻게 될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