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예술인 성폭력 피해자 지원단체 "이윤택 고소·고발"

머니투데이
  • 이경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6 20: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예쑬인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 '단 하나의 기준, 프로그램 제작소'가 연출가 이윤택씨를 고소, 고발하기로 했다./사진=홍봉진 기자
예쑬인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 '단 하나의 기준, 프로그램 제작소'가 연출가 이윤택씨를 고소, 고발하기로 했다./사진=홍봉진 기자
예술인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구성된 단체 '단 하나의 기준, 프로그램 제작소'(이하 제작소)가 연출가 이윤택씨를 고소·고발할 계획이다.

제작소 대변인을 맡은 임선빈 극단 '아미' 대표는 26일 대학로 스카이아트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연출가 이윤택씨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은 여성 2명의 민·형사 소송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작소 단체 명의의 고발장도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제작소의 법무TF 팀장을 맡은 손훈모 변호사는 "이윤택씨로부터 직접 피해를 당한 피해자들의 고소, 예술인 자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부분에 대한 단체 차원의 형사 소송 및 민사적 손해배상 청구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제작소는 이씨의 성추행 사실이 폭로된 직후 임 대표를 비롯한 10여명이 모여 만든 단체다. 예술인 성폭력 피해자를 구제하고 새로운 피해자 양산을 막기 위한 교육과 캠페인 진행을 위해 조직됐다. 연극인 뿐 아니라 변호사들과 성폭력 예방 교육 담당자, 상담사들이 실무진으로 구성됐다.

공연예술계와 미술·음악계, 문학계 등 100명의 예술인들이 후원·후견인으로 참여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