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니, '엑스페리아XZ2' 공개… "최고 엔터경험 선사"

머니투데이
  • 바르셀로나(스페인)=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6 19: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WC 2018]카메라·오디오·동영상 성능 개선… 베젤 줄인 둥근 가장자리 디자인 채택

'엑스페리아 XZ2'.
'엑스페리아 XZ2'.
"소니의 영역을 훨씬 더 넓혀 동영상 촬영과 감상, 음악을 들을 때에도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겠다."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가 26일 오전(현지시각)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에서 엑스페리아 XZ2, XZ2 콤팩트를 공개했다. 엔터테인먼트 성능과 디자인에서 진화한 모습을 선보였다.

XZ2는 뛰어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성능을 갖췄다. 소니의 브라비아 TV 기술, 모바일용 X-리얼리티 등으로 HDR 영상 감상이 가능하며, 고품질 동영상 스트리밍 역시 HDR에 가까운 품질로 변환한다.

오디오 데이터에 따라 진동을 전달하는 '바이브레이션 시스템'도 새롭게 탑재했다. 스마트폰에서 재생한 영화 주인공이 절벽에서 떨어지자 강력한 진동이 느껴졌다. 주인공과 악당들이 싸울 때도 잦은 진동으로 콘텐츠 몰입감을 한층 더 높였다.

XZ2에는 엑스페리아 제품 중 가장 큰 음향을 제공하는 'S포스 프론트 서라운드'를 지원하는 전면 스테레오 스피커가 탑재됐다. 고음질 사운드를 들려주는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HRA)를 지원하는 등 소니의 고성능 오디오 기술도 적용했다.

1900만 화소의 후면 모션아이 카메라는 스마트폰 최초로 4K(초고화질) HDR 영상 촬영 기능을 제공한다. 색상 표현이 뛰어난 사실적인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동작과 표정을 감지하는 예측 촬영, 자동 초점 버스트, 예측 자동 초점 등 지능형 제어 기능으로 고품질 사진 촬영을 지원한다. 초당 960장을 촬영하는 '슈퍼 슬로우모션'은 풀 HD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사물 또는 사람 얼굴을 3D로 스캔할 수 있는 '3D 크리에이터' 앱도 탑재했다. 몇 차례 촬영으로 3D 스캔이 가능하며 앱에서 페이스북으로 곧장 스캔 결과를 전송할 수도 있다.

XZ2는 X20 LTE가 적용된 '퀄컴 스냅드래곤 845' AP를 탑재했다. 2세대 기가비트 LTE 솔루션으로 초고속 연결이 가능하다. 램(RAM)은 4GB(기가바이트), 기본 저장공간은 64GB, 배터리 용량은 3180mAh다.

'엑스페리아 XZ2 콤팩트'(왼쪽)와 '엑스페리아 XZ2'. /사진=서진욱 기자.
'엑스페리아 XZ2 콤팩트'(왼쪽)와 '엑스페리아 XZ2'. /사진=서진욱 기자.
XZ2 시리즈는 기존 각진 디자인 대신 둥근 디자인을 채택해 그립감을 개선하고, 카메라와 오디오, 동영상 등 엔터테인먼트 성능을 한층 더 강화했다.

상하 베젤(테두리) 감소와 후면의 곡선 가장자리가 외관상 가장 큰 차별점이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XZ2 5.7인치, XZ2 콤팩트 5인치다. XZ2는 18대 9 비율의 풀 HD+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XZ2 시리즈는 '베젤폰'으로 불렸던 전작에 비해 베젤을 줄여, 전면에서 디스플레이 비중을 높였다. 가장자리에서 곡선으로 떨어지는 후면 디자인 역시 전작에 비해 훨씬 더 뛰어난 그립감을 제공했다. 엑스페리아 XZ 시리즈의 차가운 느낌에서 벗어나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다만 삼성전자 '갤럭시S9', 애플 '아이폰X' 등 경쟁작들의 '베젤리스 디자인'과 비교하면 여전히 베젤이 두껍게 느껴졌다.

소니 모바일의 글로벌 세일즈·마케팅 총괄부사장 후루미 히데유키는 "엔터테인먼트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소니의 새로운 엑스페리아 XZ2와 XZ2 컴팩트가 제격"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에서 매끄럽고 세련된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에는 필요한 모든 것은 물론 그 이상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