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우종의 추임새] 김판곤의 진심 "일희일비보다 격려·기다림을"

스타뉴스
  • 축구회관=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01 0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판곤 위원장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판곤 위원장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끝으로 당부하고 싶은 말씀 있으십니까." 김판곤(49) 감독선임위원장의 브리핑이 끝난 뒤 축구협회 관계자가 김 위원장에게 건넨 말이다. 김 위원장은 잠시 숨을 고른 뒤 차분한 음성으로 자신이 하고 싶었던 속 얘기를 꺼냈다. 그건 바로 대표팀 옆에서 자신이 직접 보고 느꼈던, 진심 어린 마음이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월 28일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선임소위원회)를 열고 "김학범 감독을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이끌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 감독은 오는 2020 도쿄 올림픽까지 지휘봉을 잡는다.

이번 대표팀 감독 선임 작업은 과거와는 달리 각종 객관적 지표와 심층 인터뷰 등을 통해 이뤄졌다. 한국 축구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었다. 김 위원장은 공격 전개 방식, 공수 전환 스타일, 세트 피스 공격 방식, 수비 방법 등 다양한 요소들을 살펴보며 일단 10명의 후보군을 정했다. 이어 최종 후보를 4명으로 간추린 뒤 1명이 고사한 끝에 3명 중 김학범 감독이 낙점됐다.

김 위원장은 이번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해 "한국적이지 않은 감독 선임 방식에 대해 만나는 감독들이 혹시나 불편해 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도 "하지만 의외로 전향적인 분들이 많이 계셨다. 어떤 분은 '자기 철학을 표현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씀해주셨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 축구가 능동적이고 경기를 지배하는 축구를 지향해야 한다고 봤을 때 그 부분에 있어 김 감독의 축구가 많이 가까웠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대한축구협회는 김판곤 전 홍콩 축구 대표팀 감독을 신임 국가대표 감독선임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대표팀 감독 선임 전권을 김 위원장에게 부여한 것이다. 당시 협회는 "지도자로서의 역량과 행정 업무에 필요한 자질은 충분히 검증된 분이라고 생각한다. 국가대표 선수를 경험하지 않은 축구인들도 능력만 있다면 얼마든지 중요한 직책을 맡을 수 있는 사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날 처음으로 김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선임위원회 출범 후 첫 감독이 나왔다.

그런 그가 브리핑 말미에 당부하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 그건 바로 여론에 관한 이야기였다. 김 위원장은 "제가 대표팀을 지원하는 사람으로서 옆에서 지켜보니 대회 중 한 번씩 나오는 결과를 갖고, 우리가 싸움터에 내보낸 장수를 너무 흔들어대는 게 아닌가 한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요즘 선수들은 그것을(기사를) 숙소에서 본다. 그래서 감독님들께서도 힘들어하시는 것 같다. 선수들도 대회 중에 보는데…"라며 말을 이어나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왕에 선발했다면 되도록이면 격려해주시고, 큰 문제가 아니면 기다려주시고, 대회가 다 끝났을 때 평가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때에는 정말 건전하고 발전적인 것을 표현해 주시는 것도 좋다고 본다"면서 "감독을 선발했으니 신뢰하고 지속적으로 밀어주면서 그 팀이 흔들리지 않도록, 감독 중심으로 하나가 될 수 있는지 고민을 해봤다. 여러분들께서도 가능하면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맺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6082만원→3126만원"…1주택자 세금, 2년 전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