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독립운동가, 역사의 주류로…독도는 우리 고유 영토"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01 10: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상보)"광복 100년 가는 동안 한반도 평화·경제공동체 완성"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br> 제98주년 3.1절을 맞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삼일절 기념행사에 참석해 독립문 앞으로 행진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17.03.01.   stowe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제98주년 3.1절을 맞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삼일절 기념행사에 참석해 독립문 앞으로 행진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17.03.01. stowe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3·1운동 99주년을 맞아 "3·1운동의 정신과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대한민국 역사의 주류로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독도가 우리 영토고, 위안부 문제가 미해결됐음을 언급하며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3·1운동은 지금 이 순간 우리의 삶에 생생하게 살아 있다. 대한민국을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으로 만든 것이 바로 3·1운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안중근, 강우규, 박재혁, 최수봉, 김익상, 김상옥, 나석주, 이봉창, 윤봉길 의사 등의 이름을 언급하며 "모두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라고 불렀다.

또 유관순 열사를 비롯해 최초 여성의병장 윤희순 의사, 백범 김구 선생의 어머니 곽낙원 여사, 3·1운동 직후인 3월 9일 46세의 나이에 압록강을 건너 서로군정서에 가입한 남자현 여사, 근우회 사건을 주도한 후 중국으로 망명하여 의열단 활동을 한 박차정 열사,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독립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국경을 6차례나 넘나든 정정화 의사 등을 거론하며 "건국의 어머니"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선조들의 독립투쟁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치열했다. 광복은 결코 밖에서 주어진 것이 아니다"며 "선조들이 ‘최후의 일각’까지 죽음을 무릅쓰고 함께 싸워 이뤄낸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임시정부는 우리에게 헌법 제1조뿐아니라 대한민국이란 국호와 태극기와 애국가라는 국가 상징을 물려주었다"며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였다고 우리 헌법이 천명하고 있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의 가장 큰 성과는 독립선언서에 따른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이라며 "3·1운동으로 수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헌법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이며 나라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고 명백하게 새겨 넣었다. 그것이 지금 대한민국 헌법 제1조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우리에겐 3·1운동이라는 거대한 뿌리가 있다. 해방과 국민주권을 가져온 민족의 뿌리"라고 밝혔다.

또 "이 시대에 함께 걸어갈 길을 밝혀준 수많은 촛불들이 있다. 우리는 더 이상 우리를 낮출 필요가 없다"며 "우리 힘으로 광복을 만들어낸, 자긍심 넘치는 역사가 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평화를 만들어낼 역량이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앞으로 광복 100년으로 가는 동안 한반도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를 완성해야 한다. 분단이 더 이상 우리의 평화와 번영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빈부, 성별, 학벌, 지역의 격차와 차별에서 완전히 해방된 나라를 만들어내자. 김구 선생이 꿈꾼, 세계 평화를 주도하는 문화강국으로 나아가자"고 제안했다.

일본에 대해서는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다.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며 "일본에게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