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학스캔들' 아베 총리 대국민 사과…"정부 신뢰 흔드는 일"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12 1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계약 문서 14건에서 '아키에 여사' 이름과 특혜 암시 구절 삭제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 도쿄 총리 관저에 마련된 언론 브리핑룸에서 사학
 비리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 도쿄 총리 관저에 마련된 언론 브리핑룸에서 사학 비리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모리토모학원에 국유지를 헐값에 매각한 이른바 '사학스캔들'과 관련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날 오후 일본 재무성이 매각 서류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인정한 후 비판여론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기 때문이다.

12일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사학 스캔들은) 행정부 전체의 신뢰를 흔들 수 있는 사태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으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진지하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이번 일의 전모를 밝히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에 대해서는 "(재무상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를 바란다"며 사퇴를 바라지 않는 듯한 발언을 했다.

앞서 아소 부총리는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당시 국회에 제출한 국유지 계약 문서 14건이 조작된 사실을 인정했다. 문제가 된 문서에서는 총리 부인인 아키에 여사의 이름이 사라졌고 '본 건의 특수성을 감안해'나 '학원에 가격을 제시하는' 등 모리토모 학원에 대한 특혜나 가격협상을 암시하는 문구도 삭제됐다.

'아키에 스캔들'이라고도 불리는 사학 비리는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일본 극우성향 사학재단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에 연루되면서 지난해 처음 불거졌다. 지난해 2월 스캔들이 처음 터지면서 70%에 달했던 아베 내각 지지율은 같은 해 7월 20%대로 추락했다.

당시 아베 총리는 "증거가 없다"고 버티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틈탄 '북풍(北風)'으로 여론을 반전시켰다. 이어 9월 중의원을 해산하고 치른 총선에서 압승하며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이번에는 공문서 조작이라는 실증이 있는 만큼 오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3연임이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베 총리가 연임에 성공하면 최대 2021년 9월까지 집권하며 역대 최장수 총리가 될 수 있지만 실패하면 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