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SDI, 전기차 시장 성장으로 상승 여력-유진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15 07: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유진투자증권은 15일 삼성SDI (453,000원 상승7500 1.7%)가 스마트폰 시장 정체에 따른 소형전지 성장 부진 우려에도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6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SDI의 2018년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9.7% 증가한 1조9500억원이 예상되며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75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1분기 국내 주요 고객사의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폴리머 전지 수요 증가와 전동공급의 신규 어플리케이션 확대 등으로 매출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220.2% 증가한 3743억원으로 추정했다.

노 연구원은 “독일 폭스바겐은 2025년 연간 300만대의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주요 배터리 업체들과 250억달러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생산 목표 달성에 대한 가시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폭스바겐이 전기차를 연 300만대까지 생산할 경우 삼성SDI는 2025년까지 연평균 4580억원(누적 2조8000억원)의 유럽향 전기차 배터리 매출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안정적인 캐시카우 역할을 하는 전자재료 사업부와 전기차 배터리의 장기 공급 가능성, 2차 전지 가동률 상승과 제품믹스 개선으로 삼성SDI의 주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전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