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V리그 PS 미데]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꼭 우승컵 들고 폼잡파"

스타뉴스
  • 상암=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15 1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왼쪽)과 곽승석 /사진=KOVO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왼쪽)과 곽승석 /사진=KOVO
"꼭 저것(우승컵) 들고 폼 한 번 잡고 싶다."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우승을 향한 강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KOVO는 15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서 2017-2018 V리그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남자부는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과 곽승석,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과 류윤식,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과 박주형이 자리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박기원 감독은 "시즌 시작이 어려웠다. 마지막 챔프전을 우승하기 위해 1, 2위를 양보했다. 우승컵은 우리가 가져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대한항공은 주전과 백업 차이가 없고 장기전을 가더라도 어떻게 해서든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선수들을 많이 기용하면서 체력 안배를 통해 상대를 흔들겠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 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에 패한 기억이 두고두고 남았다.

박 감독은 "아침에 일어나서 매일 같이 마지막 경기 끝나고 우승컵을 들면 기분이 어떨까 생각한다"며 "꼭 우승컵 들고 폼 한번 잡고 싶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진지한 표정으로 "운동을 하다 보면 한 두 번은 실수할 수 있지만 두 세 번 연속으로 하면 바보"라며 "바보가 되지 않기 위해 독하게 마음먹고 준비했고 작년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우승을 다짐했다.

한편 V리그 포스트시즌은 오는 17일 화성에서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플레이오프 1차전으로 막을 올린다.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남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은 18일 대전에서 열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