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계 주요 생수 10병 중 9병, 물에서 미세 플라스틱 검출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22
  • 2018.03.15 15: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1개 글로벌 브랜드 생수 260병 조사 결과…인체 유해 여부는 아직 입증 안돼

플라스틱 페트병/사진=오브 미디어
플라스틱 페트병/사진=오브 미디어
페트병에 든 세계 주요 브랜드 생수 10병 중 9병에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이 함유돼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페트병 생수를 마시는 것이 곧 미세 플라스틱을 섭취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란 주장이다.

BBC방송, 가디언 등 외신은 14일(현지시간) 언론단체 오브 미디어(Orb media)가 미 뉴욕주립대학에 의뢰한 연구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연구팀은 전세계 9개국 11개 브랜드 생수 260병을 조사한 결과 93%의 병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플라스틱이 전혀 발견되지 않은 병은 단 19개에 불과했다.

생수에서 발견된 미세 플라스틱 입자 중 머리카락 굵기에 해당하는 100마이크론 크기의 미세 플라스틱은 1리터(ℓ)당 10개가 검출됐다. 이보다 작은 6.5~100마이크론 이하 미세 플라스틱 입자는 훨씬 더 많아 1ℓ당 313개에 달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조사를 이끈 뉴욕주립대학의 세리 메이슨 교수는 "어느 특정 상표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상표의 모든 병에서 플라스틱 입자가 발견됐다. 우리가 매일같이 사용하는 제품, 심지어 생수까지 플라스틱이 퍼져있다는 것"이라 말했다.

현재까지 미세 플라스틱 섭취가 인체에 해를 끼치는지는 입증되지 않았다. 하지만 플라스틱 성분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연구는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메이슨 교수 연구팀은 지난해 수돗물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을 발견한 바 있다. 또 다른 연구팀의 경우 해산물과 맥주, 공기 중에서도 플라스틱 입자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메이슨 교수는 "이번에 생수병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입자 수가 재앙을 부를 정도로 많은 것은 아니지만 우려할 만한 것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이 된 11개 브랜드의 생수는 전 세계적으로 팔리는 아쿠아피나(Aquafina), 다사니(Dasani), 에비앙(Evian), 네슬레 퓨어 라이프(Nestle Pure Life), 산 펠레그리노(San Pellegrino) 등 5개 제품과 특정 국가에서만 팔리는 인도네시아의 아쿠아(Aqua), 인도의 비슬레리(Bisleri), 멕시코의 에퓨라(Epura), 독일의 게롤슈타이너(Gerolsteiner), 브라질의 미날바(Minalba), 중국의 와하하(Wahaha) 등 6개 제품이다. 특정 국가에서만 팔리는 제품 6개는 소비 인구가 많은 순으로 선정됐다.

연구결과에 대해 생수회사들은 자신들의 생수병이 안전기준을 준수해 생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네슬레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2년 전부터 미세 플라스틱 관련 내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나 우려할 만한 수준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코카콜라 역시 BBC에 "여러 단계의 여과 과정을 거치고 있고 업계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의 검사 기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국제적으로 미세 플라스틱에 대한 규제는 마련돼 있지 않으며 생수 수질 검사에서도 필수적인 요소는 아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