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태용호 전북 수비 라인, 유럽 평가전서 불안감 떨칠까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0 08: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태용 감독이 선수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신태용 감독이 선수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신태용호의 수비 라인이 유럽 2연전에서 불안감을 떨칠 수 있을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랭킹 59위)은 오는 24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북아일랜드 대표팀을 상대한다. 이어 28일 오전 3시 45분에는 폴란드 호주프에서 폴란드 대표팀을 상대로 평가전을 치른다. 북아일랜드의 FIFA 랭킹은 24위, 폴란드의 FIFA 랭킹은 공동 6위로 모두 유럽 강호다.

신태용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은 수비다. 이번 유럽 2연전에서도 수비에 방점을 두고 약점을 집중 점검한다.

신 감독은 지난 19일 출국에 앞서 "이번 2연전은 가상 스웨덴, 독일전이다. 제가 생각했던 전술과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치르면서 좋은 점과 생각지 못한 점이 나올 수 있다. 문제점이 나오면 대비하고 고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달 12일 유럽 원정에 나설 명단 발표 당시에도 '가장 머릿속을 복잡하게 하는 부분'에 대한 질문에 "수비 라인이다. 스웨덴이나 독일은 신체적 조건이 월등하다. 그쪽에서 파워로 밀고 들어올 때 우리 수비 라인이 얼마큼 견뎌줄지, 풀백이 제공권에서 이길 수 있을 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수비 라인을 조직력 있게 가다듬는 것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고 했다.

출국에 앞서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는 대표팀 /사진=뉴스1
출국에 앞서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는 대표팀 /사진=뉴스1


이번 유럽 2연전에 뽑힌 수비수는 홍정호 김민재 김진수 최철순 이용(이상 전북 현대), 김민우 윤영선(이상 상주 상무), 장현수(FC도쿄)까지 총 8명. 이 중 5명이 전북 현대 선수들이다.

그런데 최근 전북 현대 수비수들이 K리그와 ACL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0일 전북은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서 3실점한 끝에 2-3으로 패했다. 이어 14일 벌어진 톈진 취안젠과 ACL 원정 경기서는 무려 4실점했다. 결과는 2-4 패배. 지난 18일 FC서울과 홈 경기서도 경기 막판 1실점 하며 2-1로 승리했다.

대표팀 수비수들이 그대로 전북 수비 라인에 포진해 있었지만 계속된 대량 실점에 신 감독의 얼굴도 어두워졌다. 하지만 신 감독은 전북 수비수들이 현재로서는 최상이라고 말한다. 신 감독은 "K리그서 이들이 가장 좋다는 판단을 내렸다. 코칭스태프가 꾸준히 이들을 지켜봐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 감독은 "요즘 (전북 수비의) 실점률이 높은데, 포백의 문제만은 아니라고 본다"며 "1, 2선이 얼마큼 뛰느냐에 따라 포백이 강해질 수 있다. 그런 움직임을 유기적으로 주문할 것이다. 실점하지 않는 단단한 수비를 만들 수 있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전북의 수비 불안이 포백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신 감독은 분석했다. 미드필더는 물론 골키퍼도 안정감을 찾을 경우, 수비 불안 역시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본 것이다.

대표팀에서는 박주호 기성용 권창훈 이재성 등 움직임이 많은 미드필더들이 수비까지 적극 가담해야 한다. 또 김승규 김진현 조현우 등 골키퍼들의 안정감도 필수다. 신 감독은 "골키퍼가 안정되면 실점률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유럽 원정 2연전에서 과연 수비진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불안감을 해소시킬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