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2년생 김지영' 읽었다고?"…아이린 페미니스트 논란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885
  • 2018.03.20 09: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페미니스트 논란에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사진왼쪽)과 걸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 /사진제공= OSEN
페미니스트 논란에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사진왼쪽)과 걸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 /사진제공= OSEN
인기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은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레벨업 프로젝트 시즌2' 1000만뷰 돌파 기념 팬미팅에 참석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최근 읽은 책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아이린은 "최근 휴가에 가서 책을 많이 읽었다"며 읽은 책 중 하나로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했다.

아이린의 발언 이후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아이린은 페미니스트다'라는 논란이 뜨거워졌다. 아이린이 읽었다고 꼽은 '82년생 김지영'이 대표적인 페미니스트 서적이기 때문에 아이린도 페미니스트라는 것. 일부 아이린의 팬들은 "아이린의 페미니스트 발언이 너무나도 실망스럽다"며 아이린의 사진이나 관련 물품들을 불태우거나 훼손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논리가 다소 황당하다는 주장도 잇따르고 있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2017년 올해의 책으로 선정될 만큼 이미 대중적인 서적이기에 책 한 권을 읽었다고 해서 페미니스트라는 것은 지나친 해석이라는 것이다. 설령 페미니스트라 한들 별 문제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소설가 조남주의 작품 '82년생 김지영'(2016.민음사). /사진제공= 뉴시스
소설가 조남주의 작품 '82년생 김지영'(2016.민음사). /사진제공= 뉴시스

일각에서는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것 자체가 문제될 일인가'나 '걸그룹 아이돌은 독서할 권리도 없나'라는 주장도 쏟아졌다.

이 같은 논란은 아이린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인기 걸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도 지난 2월 자신의 일상을 즐기는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가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다. 손나은의 휴대폰 케이스에 'GIRLS CAN DO ANYTHING'(여성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라고 적혀 있는 것을 두고 손나은이 페미니스트를 대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해당 케이스의 문구가 손나은이 화보 촬영한 브랜드의 대표 슬로건이었다는 것이 알려지며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손나은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게시물을 삭제했다. 손나은 측은 당시 "팬들과 소통하고 싶어했던 손나은이 그런 글을 올렸는데, 의도치 않은 논란에 손나은 본인도 놀라서 SNS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