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표준硏, 중국발 초미세먼지 과학적으로 '입증'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0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中 춘절기간 폭죽에서 배출된 초미세먼지 추적 성공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가스분석표준센터 정진상 책임연구원팀은 중국발 오염물질이 국내에 유입돼 초미세먼지 농도를 '나쁨' 수준으로 올렸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중국 춘절기간 동안 한반도 전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51-100 μg/m³) 수준인 것을 발견하고 초미세먼지의 화학적 조성을 분석해 춘절 불꽃놀이에 사용한 폭죽과의 상관관계를 최초로 규명했다.

초미세먼지는 지름 2.5 ㎛(마이크로미터)이하의 먼지를 의미하며 주로 화석연료나 바이오매스를 태울 때 발생한다.

KRISS 가스분석표준센터 정진상 책임연구원이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실시간 포집하는 시스템을 작동시키고 있다./사진제공=한국표준과학연구원
KRISS 가스분석표준센터 정진상 책임연구원이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실시간 포집하는 시스템을 작동시키고 있다./사진제공=한국표준과학연구원
미세먼지의 4분의1 규모로 입자 크기가 매우 작기 때문에 코나 기관지에서 잘 걸러지지 않고 인체에 축적되어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

초미세먼지의 위험성이 부각되면서 원인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다.

하지만 단순히 초미세먼지의 화학적 조성만 분석해서는 중국에서 발생했는지 입증하기 어렵다. 한중 양국 모두 산업이나 농업의 성격이 비슷하여 현장에서 유사한 물질들을 배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KRISS 연구진은 초미세먼지를 구성하는 물질인 칼륨과 레보글루코산을 실시간 측정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칼륨은 폭죽과 바이오매스가 연소하는 과정에서 모두 배출되지만 레보글루코산은 바이오매스 연소에서만 배출된다.

연구결과 지난해 1월 말 중국 춘절이 시작되면서 한반도의 초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을 보였는데 이 기간 동안 국내 대기 중 칼륨 농도가 평소보다 7배 이상 높아졌지만 레보글루코산의 농도는 변화가 없었다.

정진상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중국에서 배출된 초미세먼지가 장거리 이동, 한반도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 며 "동북아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중국과의 협력연구 및 정책수립 과정에서 중요한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대기환경(Atmospheric Environment, IF= 3.629) 4월호에 게재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