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무일 검찰총장, 박종철 열사父에 "잘못 되풀이 않겠다"

머니투데이
  • 송민경 (변호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0 14: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 L]

문무일 검찰총장./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박종철 열사의 부친을 만나 과거사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부산 수영구 소재 요양병원으로 박종철 열사의 부친 박정기씨를 찾아가 “무엇보다 먼저 사과 방문이 늦어진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1987년의 시대정신을 잘 기억하고 있는데 당시는 민주주의냐 독재냐를 놓고 사회적인 격론이 이뤄졌고 대학생들의 결집된 에너지가 사회를 변혁시키는 힘이 됐다”며 “그 시발점이자 한 가운데 박종철 열사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총장은 이어 “새로운 다짐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면서 “1987년에는 독재를 무너뜨리고 민주주의를 이뤘지만 지금은 민주주의를 어떠한 방식으로 운영하며 어떠한 과정을 거쳐 성숙된 시민 민주주의로 완성해 지금의 국민들에게 그리고 후손들에게 물려줄 것인지가 우리의 과제”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 총장은 “과거의 잘못을 다시는 되풀이 하지 않고 이 시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사명을 다하겠다”면서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기를 기원드린다”고 했다.

한편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지난달초 법무부 산하 과거사위원회에서 인권침해 및 검찰권 남용 의혹이 있는 사건으로 분류돼 1차 사전조사 대상으로 선정됐다. 검찰의 과거 인권침해와 검찰권 남용 사례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대검찰청에 설치된 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해당 수사기록을 검토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