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각 합류했지만..LG 오지환, 컨디션 굿! 공·수 합격점

스타뉴스
  • 고척=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0 1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오지환.
LG 오지환.
1군에 지각 합류한 LG 오지환이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오지환은 20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시범경기 넥센전에 2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3타수 1안타 1볼넷에 무실책 경기를 펼쳐 5-3 승리에 힘을 보탰다. 실전 공백이 우려됐지만 몸놀림은 가벼웠다.

오지환은 1군 스프링캠프가 아닌 2군 시설 이천챔피언스파크에서 훈련해왔다. 올해 만 28세가 돼 해외전지훈련을 가려면 병무청이 국외여행허가서를 내줘야 했는데 받지 못해서였다.

류중일 감독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백승현과 장준원이 주전 유격수로 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아무리 국내에서 훈련을 착실하게 했더라도 스프링캠프 공백은 무시할 수 없다. 실전 감각도 보완해야 했기 때문에 오지환은 지난 13일 시작된 시범경기에 바로 합류하지 못했다.

오지환은 시범경기를 2경기 남긴 시점에 부름을 받았다. 류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일단 오늘 내일(20일, 21일) 유격수로 나간다. 대학 팀과 10경기 정도 연습경기를 했는데 1군은 또 다르다. 빠른 공에 적응해야 하고 수비도 어느 정도 올라왔는지 볼 것"이라 설명했다.

오지환은 첫 타석에서 넥센 선발 하영민을 상대했다.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방망이 중심에 잘 맞은 타구였다. 야수 정면으로 향해 아웃 됐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넥센 두 번째 투수 좌완 손동욱과 대결했다. 4회초 1사 후에 나와 볼넷으로 나갔다. 1스트라이크 3볼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5구, 6구를 커트한 뒤 7구째를 골랐다.

세 번째 타석에서 손맛을 봤다. 2-3으로 뒤진 6회초 1사 후 좌익선상 2루타를 때려 동점 발판을 마련했다. 오지환은 박용택의 2루 땅볼 때 3루까지 간 뒤 가르시아의 중전안타 때 홈도 밟았다.

수비도 무난했다. 특별히 어려운 타구가 가지는 않았지만 잔실수 없이 2루와 3루 사이를 지켰다. 땅볼 2개와 뜬공 1개를 처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