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 류중일 감독 "팀 짜임새 점점 좋아지고 있다"

스타뉴스
  • 고척=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0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류중일 감독.
LG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가 맹타를 휘두른 채은성을 앞세워 넥센 히어로즈를 꺾었다.

LG는 20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시범경기 넥센전서 5-3으로 승리했다.

채은성이 3-3으로 맞선 9회초 결승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채은성은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1군에 합류한 오지환도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주며 희망을 밝혔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선발 김대현이 제구가 좋지 않았다. 투구수가 많았지만 중간투수들과 마무리 정찬헌이 잘 막았다. 타석에서는 채은성이 잘쳤다. 주루사 2개가 아쉽지만 팀 짜임새가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총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