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방북공연 세번째 최진희-두번 조용필-백지영, 공통분모는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1 13: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월 두 차례 평양 무대 오르는 9팀…恨에 정통 가창, 쉬운 멜로디 갖춘 공통분모, 개런티는 남북협력기금에서

(왼쪽부터) 조용필, 최진희, 이선희, 윤도현.
(왼쪽부터) 조용필, 최진희, 이선희, 윤도현.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이들 가수의 공통점은 옛 창법이지만, 교과서적 가창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가사를 정확히 발음하고, 박자를 가지고 장난치지 않으며 R&B(리듬앤블루스) 같은 기교적 가창보다 직선으로 뻗는 가창에 익숙한 셈.

R&B나 재즈,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보다 구수한 전통 트로트나 발라드를 선호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이들 가수는 음악 청취의 보편성에 가장 부합하는 뮤지션이다. 무엇보다 낙차 큰 커브가 정확한 스트라이크 존에 꽂히듯 흔들리지 않는 음정은 노래 잘하는 남한 가수를 흠모하는 결정적 요소로 수용되기도 한다.

4월 2차례 방북 공연에 참가하는 우리 대중음악 예술단 160여 명의 밑그림은 최소 1번씩 방북해 북한 주민들로부터 큰 박수갈채를 받았던 뮤지션으로부터 시작됐다.

지난 2005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 조용필은 ‘친구여’, ‘돌아와요 부산항에’, ‘허공’ 등 트로트풍의 가요와 발라드로 7000여 명의 관객을 흥분시켰다. 이선희도 2003년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기념 통일음악회에 참가해 ‘아름다운 강산’을 열창했다.

어렵지 않은 3화음 코드 중심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는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최고의 곡으로 통한다. 이선희의 ‘J에게’가 지난달 초 강릉·서울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무대에서 여성 2중창으로 연주된 것은 이 노래가 지닌 ‘정박자에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곡의 미학 덕분이었다. 4월 평양 무대에서도 가능성 높은 선곡으로 점쳐지는 이유다.

지금 남한의 젊은 세대 눈으로는 ‘촌스러워’ 보이는 멜로디는 북한 주민에겐 가장 익숙하고 정겨운 선율로 인식된다는 얘기다. 이를 확실히 증명하는 곡이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다.

(왼쪽부터) 백지영, 정인, 알리.
(왼쪽부터) 백지영, 정인, 알리.

‘그토록 다짐을 하건만 사랑은 알 수 없어요/사랑으로 눈먼 가슴은 진실 하나에 울지요/그대 작은 가슴에 심어 준 사랑이여/상처를 주지마오 영원히~’로 시작하는 신파성 가사에 ‘G→C→G→D’로 흐르는 단순한 3화음 코드가 주는 ‘쉽고 편안한’ 선율은 여전히 북한 주민 정서를 자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곡에 대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착으로 최진희는 이번 남한 참가 가수들 중 가장 많은 3번의 참가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1999년 평화친선음악회와 2002년 MBC 평양특별공연에서 최진희는 구수한 트로트 메들리와 북한의 유행곡 ‘반갑습니다’ 등을 선사해 북한 주민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남한 록밴드로는 처음 북한 무대에 오른 윤도현 역시 시원하게 뻗는 가창과 대중적 곡을 앞세워 큰 호응을 얻었다.

북한의 정서에 잘 부합하는 중장년 가수가 밑그림을 그렸다면, 현재 진행형의 후배 가수들은 무대의 채색을 돕는다. 백지영, 정인, 알리의 참여가 선뜻 낯설게 느껴질 수 있으나 이들 가창의 공통점은 ‘한(恨)의 정서’를 이입하는 데 특출 나다는 것이다.

세련된 발라드에서도 절절한 한의 가창이 돋보이는 백지영, 건조한 듯 마른 음색에서 깊이 있는 절절함을 선보이는 정인, 흑인 스타일의 절창 속에서 애상의 흔적을 심는 알리 모두 장르와 관계 없이 음색 하나만으로 청중을 휘어잡는 매력이 숨어있다. 또 남한 발라드 음악의 현주소를 알려준다는 점에서도 이들의 참여는 남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서현(왼쪽)과 레드벨벳.
서현(왼쪽)과 레드벨벳.

서현과 레드벨벳의 참여는 세계 시장에서 화두인 케이팝의 북한 진출이라는 점과 북한의 젊은 세대에게 어필하는 유행 음악의 전파라는 점, 댄스라는 역동적인 무대를 통한 균형 맞추기라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류경정주영체육관과 동평양대극장에서 두 차례에 걸쳐 열린다. 첫 공연은 예술단의 단독 공연으로 진행되고 두 번째 공연은 북측 예술인과 함께하는 공연으로 추진된다.

우리 예술단은 9팀이지만 밴드 멤버와 스태프, 댄서들을 포함해 대략 160여 명 선에서 규모가 짜일 것으로 예상된다. 조용필의 소속사 YPC프러덕션 관계자는 “우리 팀만 해도 밴드, 코러스 등 10명이 넘는다”며 “시간이 촉박한 상태에서 최고의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선곡 등 무대 구성에 신경 쓰고 있다”고 전했다.

국가적 행사지만, 9팀의 출연료는 어떻게 될까. 출연 팀 대부분은 개런티에 대한 문의도 없이 좋은 취지의 공연에 출연 의사만 전달한 상태. 이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출연 팀에겐 최소한의 답례로 개런티가 지급된다”며 “액수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남북협력기금에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