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안타 맹타' 송광민, 전날 수비 아쉬움 씻다

스타뉴스
  • 고척=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5 17: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송광민./사진=뉴스1
송광민./사진=뉴스1
한화 송광민이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전날 수비의 아쉬움을 씻었다.

한화는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과의 개막 2차전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화는 개막전 패배를 설욕했다.

타선에서 3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송광민이 5타수 3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승리를 견인했다.

송광민은 전날 열린 개막전에서 아쉬운 수비를 한 바 있다. 다소 익숙치 않은 1루수로 나서 실책과 다름없는 플레이를 보였었다. 팀이 2-3으로 뒤진 4회말 2사 만루서 선발 샘슨이 박병호를 3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3루수 오선진이 1루로 송구했고, 이를 송광민이 잡아 태그를 시도했지만 박병호 몸에 닿지 않았다. 결국 실점으로 이어졌고, 분위기 마저 넥센 쪽으로 넘어갔다. 오선진의 실책으로 기록됐지만, 1루수 송광민이 베이스를 밟고 있지 않은 부분이 더 아쉬웠다.

이에 대해 한 감독은 "1루 수비에 대한 고민은 안 했다. 빠지는 타구를 잡아낸 상황도 있었다"면서 "(송)광민이가 오늘은 베이스를 잘 밟고 있겠다고 하더라. 실수는 할 수 있고, 팀이 나아가는 과정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크게 개의치 않았다.

하지만 송광민의 생각은 달랐다. 경기 전 만난 송광민은 "나 때문에 실점했고, 결국 패배로 이어졌다. 잠도 잘 안오더라. 내가 못한 것이 맞다. 1루수가 익숙하지 않다고 하는 것은 핑계일 뿐이다. 결국 내가 잘해야 한다"며 의지를 다지며 1루수 글러브를 끼고 수비 훈련을 하러 갔다.

전날 2018시즌 1호 안타의 주인공이 됐던 송광민은 이날 경기의 첫 번째 안타까지 만들어냈다. 3회 무사 2루서 적시타를 때려내며 한화의 첫 득점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5회 2사 2루서 적시 2루타를 쳐 3안타를 완성했다.

이날은 수비도 깔끔했다. 1회 서건창의 타구를 몸으로 잘 막아낸 후 1루 베이스까지 밟았다. 이후 송광민 쪽으로 오는 타구는 적었으나 다른 야수들의 송구를 잘 받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