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호타이어, 26일 '운명의 날'…법정관리 기로에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5 15: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찬반투표일정 등 감안하면 26일에 노조 동의 나와야...노조 "인수할 국내 기업 있다"

 광주·전남지역 120여개 시민·사회·노동·교육·여성·종교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한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 철회·구조조정 저지 광주전남공동대책위원회'가 24일 광주 금남로에서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 철회 1차 범시도민대회'를 열고 행진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광주·전남지역 120여개 시민·사회·노동·교육·여성·종교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한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 철회·구조조정 저지 광주전남공동대책위원회'가 24일 광주 금남로에서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 철회 1차 범시도민대회'를 열고 행진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제시한 '금호타이어 해외매각'의 데드라인이 다가왔다. 찬반투표와 조인식 등 일정을 감안하면 26일까지 금호타이어 노동조합이 해외매각에 동의를 해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노조의 해외매각 반대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노조가 새로운 국내기업이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지만 실현 가능성은 낮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채권단은 실무회의에서 "3월 30일까지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을 위한 약정서(MOU)'가 체결되지 않으면 채권원금 상환 연장 등 효력은 1월 26일자로 소급해 즉시 상실된다"고 결정했다.

오는 30일까지 조인식을 포함한 자구안 합의가 완료돼야 한다는 의미다. MOU 체결을 위해서는 △간사(잠정안)합의 △협의 내용 설명회 △노조 찬반투표 등의 선행돼야 한다. 찬반투표에 보통 2일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26일에는 잠정합의가 이뤄져야 한다.

이 회장도 26일까지는 결론이 나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회장은 지난 22일 기자들과 만나 "주말(24~25일)이 데드라인"이라고 말했다.

산은 등 채권단 내부에서도 더 이상의 시간을 주면 안된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채권단이 금호타이어 노조에 끌려다니는 모습이 자칫 다른 기업의 구조조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0일까지 자구안 MOU가 체결되지 않으면 △채권원금 상환 유예 △담보채권 금리 인하 △당좌대월 한도 조정 등은 모두 효력이 상실된다. 별도의 외부 도움이 없다면 금호타이어는 법정관리 신청 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 법정관리가 신청되면 채권추심이 금지된다.

하지만 해외매각에 반대하는 노조의 입장은 강경하다. 지난 24일 조합원 총파업과 함께 광주 금남로에서 '해외매각 철회 범시도민대회'를 열었다.

특히 정송강 금호타이어 노조 곡성지회장은 "국내 건실한 기업이 산업은행이 진행 중인 매각 조건과 동일하게 금호타이어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구체적인 내용을 아직 밝힐 수는 없으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노조의 주장에 대해 회의적이다. 우선 남은 시간이 없고, 애초에 더블스타 정도의 인수 제안을 할 국내 기업이 있었다면 상황이 여기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는 시각이다.

국내에서는 SK가 금호타이어 인수에 관심을 보였으나 1조원 규모의 채권 출자전환, 7대1 감자 조건 등을 내걸어 협상이 무산됐다. 또 중국 공장을 정상화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국내 기업이 많지 않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노조가 전향적으로 해외매각에 동의를 해준다면 투표를 위한 일정조정 등이 있을 수 있겠으나 시간이 매우 촉박하다"며 "법원이 법정관리를 받아들여도 강력한 회생계획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