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세먼지 마스크, 무조건 정답?… "호흡곤란 위험 간과"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941
  • 2018.03.25 17: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약자, 임신부, 호흡기질환 환자 등 의사 상담 필수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미세먼지 마스크는 무조건 정답일까. 미세먼지만 피할 수 있다면 다른 것들은 포기해도 될까.

25일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은 가운데 미세먼지만큼이나 마스크 부작용 역시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이 관심을 받고 있다.

장재연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아주대 의대 교수)는 마스크가 정상적인 호흡을 방해해 노약자와 임신부, 태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대표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미국 흉부학회 가이드라인을 들어 보호용 마스크가 1회 호흡량을 감소시켜 호흡 빈도를 증가시키고, 폐포와 폐에서 환기를 감소시키는 한편 심박출량 감소 등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황사, 미세먼지 등 방지책으로 KF80, KF94, KF99 등 보건 마스크를 인증하고 있다. 이들 마스크는 0.4~0.6㎛ 크기 미세입자를 80~99% 이상 걸러낸다고 알려져 있다. 미세먼지 제거율이 높다는 건 흡입 공기에 대한 저항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제품 성능이 좋을수록 사람에 따라 숨을 들이쉬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만성 호흡기 질환, 심장 질환, 기타 숨 쉬기 어려운 사람들은 N95 마스크 등을 사용하기 전에 의사들과 상담하라고 권한다. 홍콩 의학회 역시 지침서에 노인과 만성 폐질환, 심장질환, 뇌졸중 환자는 마스크가 불편하면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제한했다.

장재연 대표는 한국 정부는 PM2.5 오염이 50㎍/m3 정도만 넘어도 '나쁨'으로 규정하고 마스크를 권장한다며 이런 나라는 세계적으로 한국과 싱가포르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모든 국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정도로 대기질이 나쁜 상황이라면 환경부 장관 정도가 아니라 책임 있는 부처 장관은 모두 총사퇴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반면 그런 정도까지 대기질이 나쁜 게 아니라면 환경부는 마스크 기업의 판촉과 홍보대행 기관 역할에 충실한 것"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도 무조건적인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는 건 아니다. 질본은 미세먼지가 폐렴과 폐암, 뇌졸중, 심장질환, 천식 등 질병을 악화시킨다고 경고한다. 그러면서도 호흡기계, 심뇌혈관계, 알레르기, 천식환자, 어린이, 임신부, 어르신 등에 한정해 마스크 착용을 권장한다. 이 때도 의사와 상의하라는 단서를 달았다. 호흡곤란, 두통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질본 관계자는 "호흡곤란, 두통 등 증상이 발생했을 때 마스크를 즉시 벗고 의사와 상담한 뒤 마스크 착용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정상회담 수혜株 못 참지"…'사자'로 돌변한 외인·기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