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중공업, "카타르 프로젝트 26억弗 하자보수청구 중재"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2
  • 2018.03.26 08: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현대중공업 (80,800원 상승2300 -2.8%)이 발주처로부터 26억달러 규모 하자보수청구를 위한 중재를 신청했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26일 공시했따.

회사 측에 따르면 카타르 'Barzan Offshore Project' 발주처 바르잔가스컴퍼니는 국제상업회의소(ICC, 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산하 중재기구에 하자보수청구를 위한 중재를 신청했다고 현대중공업에 통지했다.

바르잔가스컴퍼니는 카타르 국영석유회사 카타르페트롤륨 자회사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1년 1월 총 8억6000만달러 규모 공사를 수주했다. 바르잔 해상에 천연가스 채굴을 위한 해양 시설물인 플랫폼 톱사이드, 거주구·파이프라인 등을 제작, 설치하는 공사다. 2015년 4월 완공했다.

공사 완료 후 일부 파이프라인 특정 구간에서의 하자를 이유로 관련 협의가 이뤄졌다. 발주처는 전체 파이프라인의 전면 교체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26억달러 이상 하자보수금을 청구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하자의 근본 원인은 발주처가 지정한 파이프의 재질이 운영환경에 부적합하기 때문"이라며 "일부 구간 하자를 이유로 전체 구간 전면교체를 주장하는 것은 계약서상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주처가 청구한 하자보수금은 전체 프로젝트 계약가의 3배를 초과하는 무리한 청구로 판단한다"며 "국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법률·기술 자문단을 통해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