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승동, 성폭력 무마 의혹에 "피해자 의견 최대한 반영"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30 16: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KBS 사장 인사청문회..한국당 의혹제기에 정의당 등 "2차 가해" 지적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영방송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성 및 공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논문 표절 의혹과 사내 성폭력 은폐 의혹, 다운계약서 작성 및 세금 탈루 의혹 등 양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에 대한 질의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2018.3.30/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영방송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성 및 공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논문 표절 의혹과 사내 성폭력 은폐 의혹, 다운계약서 작성 및 세금 탈루 의혹 등 양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에 대한 질의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2018.3.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직원 간 성추행에 대한 무마 은폐 의혹에 대해 "피해자와 가족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양 후보자는 30일 국회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부하직원들 사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입장을 묻자 "가해자에 대해서는 당시 지침에 징계 내지 징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라고 돼 있어 그런 조치를 취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당 의혹은 자유한국당을 통해 제기됐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이 이어 "가해자를 KBS 울산방송국으로 발령낸게 징계가 될 수 있느냐"고 물었고 양 후보자는 "KBS 내부규정에 따라 그것도 징계라고 생각했다"며 "저는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한국당의 해당 내용 질의를 비판했다. 추 의원은 "논란이 됐던 성추행 건은 이미 부산작가회와 피해자 측에서 2차 가해를 심각하게 호소했다"며 "우리 상임위장이 인권의 사각지대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피해자가 속한 KBS부산작가회는 앞서 "양승동 당시 국장은 작가회 의견을 수렴해 사건 해결에 힘 썼고 사건 무마·은폐 시도는 없었다"고 입장을 낸 바 있다.

한편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이에 앞서 추적60분 보도와 관련해 "천안함 폭침은 대규모 조사단이 2개월 간 조사한 결과를 발표한 것인데 이런 사건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기 위해서는 움직일 수 없는 팩트가 있어야 한다"며 "KBS가 확인되지 않은 특정인의 주장만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후보자는 이에 대해 "저도 합동조사단의 발표 결과를 믿고 있다"며 "하지만 합리적 의혹이 제기되는 경우와 과학적 검증에 의문이 있을 때는 언론사로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당연히 다뤄야 한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