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페이스북 저격' 애플, 개인정보관리 대폭 강화한다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30 18: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데이터 및 계정 관리 일원화하고 정보수집시 아이콘 알림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 /사진=머니투데이DB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 /사진=머니투데이DB
최근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사태를 맹비난한 애플이 개인정보 보호 방침을 대폭 강화하고 이용자가 자신의 정보를 직접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9일(현지시간) IT 전문매체 씨넷(CNET)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5월 이후 이용자가 개인 데이터 복사, 수정, 계정 비활성화, 계정 완전 삭제 등 네 가지 개인정보 보호기능을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수정한다. 또 기기가 개인정보를 수집할 때는 아이콘 알림을 띄운다.

계정 비활성화를 제외한 세 가지 기능은 원래 존재했지만 '애플케어'(AppleCare)라는 온라인상 문서를 작성하는 등 절차가 번거로웠다. 앞으로는 이용자들이 네 가지 설정을 모두 애플 ID 계정페이지에서 관리할 수 있다.

새로운 방침은 오는 5월 25일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이 시행되는 EU 국가에서 먼저 시행한 후 서서히 늘려갈 방침이다. 개인정보 수집시 아이콘 알림 기능은 iOS 11.3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면 바로 적용된다.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 지난 28일 페이스북 사태와 관련해 소셜미디어 거물이 자기 통제에 실패했다며 정부 개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애플이 고객을 상품으로 여기고 현금화했다면 떼돈을 벌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그러지 않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