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홈개막 시구나선 윤성빈 "야구장 처음 왔어요"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30 19: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성빈 /사진=LG트윈스 제공
윤성빈 /사진=LG트윈스 제공
평창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이 설렜던 시구 소감을 전했다.

윤성빈은 30일 잠실에서 열린 2018 KBO리그 LG 트윈스의 홈 개막전 KIA 타이거즈전 시구자로 나섰다. LG 그룹이 무명 시절부터 후원해 온 인연으로 이번에 시구를 하게 됐다.

윤성빈은 "야구장에 처음 왔다. 이렇게 뜻깊은 일로 처음 오게 돼 기분이 좋다. 이전까지는 야구를 접해본 적이 없어 잘 몰랐다. 이번에 영상도 찾아보고 그랬다"며 웃었다.

탁월한 운동신경을 뽐내는 윤성빈은 시구 시속 95km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폭투가 될까봐 전력투구를 하지 못했다. 한 번 더하면 100km/h 넘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도 드러냈다.

야구장처럼 많은 관중들 앞에 선 경험도 처음이라고 한다. 윤성빈은 "사람들이 저를 알아보실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함성이 커 놀랐다. 야구 선수들이 어떤 시선을 받으며 경기를 하는지 알 것 같다. 압박감을 이겨내기가 쉽지 않을텐데 공감이 됐다"고 말했다.

스켈레톤은 비시즌 기간이라 윤성빈은 현재 훈련 중이다. 진천 선수촌에 있다가 시구 행사로 잠시 나왔다고 한다. 윤성빈은 "다시 열심히 운동해서 다음 시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드러난 미국의 속내 "인접국·쿼드3국에 백신 우선지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