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격화하는 美中 무역전쟁…車기업 최대 피해자는 테슬라

머니투데이
  • 김영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4.05 08: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바클레이스 "포드, GM 등은 中 기업과 합작 형태…테슬라는 완제품 수출 형식" 두 배 높은 세율 적용받아

미국 워싱턴주 벨뷰시 벨뷰스퀘어에 있는 '테슬라' 매장/사진=황시영 기자
미국 워싱턴주 벨뷰시 벨뷰스퀘어에 있는 '테슬라' 매장/사진=황시영 기자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면 자동차 기업 중 테슬라가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바클레이스의 브라이언 존슨 애널리스트는 4일(현지시간) 투자노트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본격화하면 다른 자동차 기업들도 피해를 보겠지만 특히 테슬라의 피해가 막대할 것임을 시사했다.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크라이슬러 등 이른바 '디트로이트 빅3'는 중국 기업과 합작 형태로 운영되지만, 테슬라는 완제품을 중국에 수출하는 방식이다. 존슨은 "운송비와 관세로 인해 이미 중국에서 판매되는 가격이 미국 내 가격보다 비싼 상황에서 (25%의) 관세는 추가 프리미엄을 얹는 격"이라고 했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 9만4000달러(약 1억1000만 원)에 판매되는 모델S 100D가 중국에선 관세 등으로 인해 93만1000위안(약 1억5700만 원)에 팔리고 있는데 여기에 25%의 관세가 부과된다면 테슬라는 최대 50%에 달하는 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에서 중국으로 가는 차는 25%의 관세를 물리는데 중국에서 미국으로 오는 차는 2.5%의 관세만 물리는 등 10배나 차이 난다"며 불만을 토로한 바 있다.

중국은 테슬라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시장이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테슬라 매출액에서 중국은 두 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해당연도 테슬라의 중국 수익은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존슨 애널리스트는 미중 무역전쟁에 취약한 자동차 기업으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도 꼽았으나 테슬라만큼은 아니라고 했다. 테슬라 모델S와 모델X의 약 12~13%가 중국으로 수입되는 데 반해 메르세데스와 BMW의 중국 수입 규모는 전체 자동차 수의 약 2~4%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존슨은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트럼프 못지않은 바이든…中 때리는 美 '발톱' 꺼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