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낮아진 무역전쟁 가능성, 코스닥 중심 반등 예상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4.05 08: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장전]

전날 뉴욕증시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로 급락 출발했다가 가파른 반등세를 보이면서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0.94포인트(0.96%) 상승한 24,264.3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24포인트(1.16%) 오른 2,644.6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0.82포인트(1.45%) 오른 7,042.1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의 전개 양상에 따라 큰 변동성을 보였다. 다우지수는 이날 장중 고점과 저점 차이가 700포인트에 달했다. 장 초반에는 양국의 보복 관세 부과 조치에 대한 불안감으로 다우지수가 530포인트가량 내리는 등 불안을 노출했다.

미·중 양국이 물밑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기대가 강화됐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대중국 무역관세가 최종적으로 발효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하며 투자 심리를 되살렸다.

커들로는 이날 대중국 관세안이 발효되지 않을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은 궁극적인 자유무역주의자"라며 "대통령은 이 문제를 최소한의 고통만으로 풀고 싶어 한다"고 덧붙였다.

한동안 시장을 괴롭혔던 무역전쟁 우려가 완화된 것은 시장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장의 반등폭은 제한될 전망이다. 급락 과정에서 잠재된 매물이 상당하고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스탠스도 일시에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우선 수급 측면에서는 코스피보다는 코스닥이 보다 유리해보인다. 이날부터 출범하는 코스닥 벤처펀드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연초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으로 시작된 기대감이 3월 KRX300지수 출범과 ETF 상장, 4월 코스닥 벤처펀드 출시와 같은 정책으로 가시화되고 있는 시점이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지난 1월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의 일환 중 하나로, 펀드 자산의 50% 이상을 벤처기업 신주에 투자 하도록 된 규정을 완화해 개인과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시장참여 유인을 높인 상품이다.

새로 출시되는 코스닥 벤처펀드는 벤처기업 신주에 15%, 벤처기업 또는 벤처기업 해제 후 7년 이내 코스닥 중소/중견기업의 신주/구주에 35%에 투자하도록 규정을 완화했다.

코스닥 벤처펀드의 가장 큰 매력은 코스닥 공모주 물량의 우선 배정이다. 현재 기관은 공모주 배정에 있어 50%를 배정받지만, 앞으로는 코스닥 벤처펀드가 30%, 기관은 20% 물량을 배정 받게 된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관은 공모주 투자를 통한 수익률 제고를 위해 코스닥 벤처펀드에 자금을 집행할 가능성이 높다"며 "아울러 개인투자자에게는 1인당 300만원 한도의 세제혜택 또한 부여되기 때문에 코스닥 벤처펀드는 코스닥 시장에 새로운 수급의 축으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