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 출시…"일주일 보관해도 신선해요"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4.05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동정온', '도어쿨링+' 기능 탑재…'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10년 무상보증

2018년형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사진제공=LG전자
2018년형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156,500원 보합0 0.0%)는 신선기능을 한층 강화한 '2018년형 디오스 양문형 냉장고'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프리미엄 제품인 2018년형 디오스 양문형 냉장고의 가장 큰 특징은 '자동정온'과 '도어쿨링+'기능이다.

이번에 선보인 자동정온은 냉기 공급량을 미세하게 조절하는 기능이다. 냉장고 내부온도를 늘 ±0.5도 이내로 관리해준다. 특히 LG전자 자체시험 결과, 자동정온을 탑재한 냉장고가 7일 동안 보관한 식품은 일반 냉장고에 비해 식품의 수분을 최대 20% 이상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프리미엄인 'LG 시그니처'에만 적용되던 도어쿨링+는 냉장실 위쪽 별도 냉기구멍이 도어 부분에 보관된 식재료 쪽으로도 냉기를 직접 보내 음식물을 보다 빠르게 냉각하는 기능이다.

내구성도 뛰어나다. 디오스 모든 모델에는 냉장고의 핵심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가 탑재됐으며, LG전자는 10년 동안 무상보증을 제공한다.

가격은 170만~330만원으로, 얼음정수기 냉장고 3종을 포함해 총 17종(821~840리터)으로 구성됐다.

박영일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디오스는 프리미엄 냉장고의 기준으로 자리 잡았다"며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이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형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사진제공=LG전자
2018년형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사진제공=LG전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