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월 '재취업 요청' 퇴직공직자 86명 중 8명 취업제한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4.0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의 취업 3건은 과태료 부과키로

3월 '재취업 요청' 퇴직공직자 86명 중 8명 취업제한
지난달 취업심사를 요청한 퇴직공직자 86명 중 8명이 해당 요청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는 결정을 받았다. 사전 취업심사를 받지 않은 3명은 과태료 부과 대상자가 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달 실시한 퇴직공직자 취업심사 결과 86건 중 퇴직 전 5년 동안 소속했던 부서의 업무와 취업예정기관 간의 업무 관련성이 인정된 5건에 대해 취업제한을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업무 관련성이 인정되고 법에서 정한 취업 승인 특별 사유도 인정되지 않은 경우도 3건이 있었다.

건설근로자공제회 퇴직 임원은 (주)이도 부사장으로 취업하려다가 취업 제한 결정을 받았다. 고용노동부 퇴직공무원(3급)도 대한상공회의소 충남인력개발원장으로 취업이 제한됐다. 근로복지공단 상임위원으로 가려던 4급 퇴직 공무원 역시 고용부와 근로복지공단의 관련성이 인정돼 취업할 수 없게 됐다.

서울시 임기제지방1급 공무원은 퇴직 후 SK텔레콤 SK경영경제연구소 전무로 이동하려다 제한됐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임원도 같은 이유로 대한상공회의소 경기인력개발원장 취업제한 결정을 받았다.

업무 관련성을 취업 불승인 사례를 받은 경우로는 2016년 5월 퇴직한 관세청 차관급이 한국엠앤에이협회 비상근회장으로 취업심사를 요청한 사례가 있었다. 지난해 7월 퇴직한 국립부산과학관 임원도 부산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으로 옮기려다 업무관련성으로 불승인 통보를 받았다. 국방부 퇴직 공군중령은 서전기전 자재관리팀장으로 취업이 불승인됐다.

윤리위의 사전 취업심사를 거치지 않고 임의 취업한 3건에 대해서 과태료 부과를 결정했다. 과태료 재판 관할 법원에 해당자를 통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