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전통주, 한국 대표 문화상품으로 키운다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2018.04.1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식품부, 제2차(2018~2022년) '전통주산업 발전 기본계획' 발표

-소규모 전통주업체들 위해 공동마케팅 지원
-(가칭)'한국술 산업 진흥원' 설립 R&D 등 박차
전통주, 한국 대표 문화상품으로 키운다

경영 역량이 부족한 소규모 전통주 업체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공동마케팅이 지원된다. 또 자금 대출시 제품 재고도 동산담보로 인정받도록 했다.(가칭)'한국술 산업 진흥원'이 설립돼 업체들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개발(R&D) 및 기술지원 시스템이 구축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통주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8 전통주산업 발전 기본계획'을 10일 밣표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제2차 기본계획에서 '전통주산업의 내실화 및 질적 성장'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전통주산업의 체계화·과학화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청년층을 대상으로 전통주 문화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우선 정책대상 범위를 재정비 해 청년을 한국술 양조 또는 마케팅 전문가로 육성해 전통주 관련 취·창업을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또 경영 역량이 부족한 소규모 업체에 대해서는 공동마케팅을 지원하고, 자금 대출시 제품 재고도 동산담보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감정평가 기준을 마현키로 했다.

가칭 '한국술 산업 진흥원'을 설립하는 등 체계적인 R&D, 기술지원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양조용 발효미생물 산업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유통·판매 활성화를 위해 특정주류도매업협회 등 공동조직을 통해 냉장 배송차량 임대를 지원하고, 경영·마케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문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한국술을 소재로 한 방송 프로그램, 만화 등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이슈화를 통해 국제 학술 심포지엄 및 언론·전문가 초청 양조장 투어, 시음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술과 음식, 여행, 예술을 융합해 한국술을 즐길 수 있는 문화적 코드를 개발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상품으로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술 테마 여행상품 개발을 지원하고, '전통주 갤러리' '찾아가는 양조장'을 관광 안내 앱(app)에 등록해 인바운드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기로 했다.

특히 양조전용 농산물 품종의 계약재배 활성화를 위해 지역별 특화 양조용 품종을 선정하고, '지자체-양조장-농가'간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함으로써 국산 농산물의 생산·소비 안정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하경희 식품산업진흥과장은 "이번 전통주산업 기본계획이 관련 산업의 진흥과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고가' 삼성전자, 기관은 계속 파는데…지금 사도 될까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