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한銀, '서울시 생활금융지도' 공개…지역별 급여 분석

머니투데이
  • 한은정 기자
  • 2018.04.18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서울시의 급여소득자, 자영업자, 연금소득자들의 소득 기반으로 지역별 분석

image
서울시 생활금융지도 일부. /자료제공=신한은행.
신한은행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서울시 생활금융지도’를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생활금융지도는 서울시의 ‘소득’편으로 신한은행이 전국의 주요 지역별 생활금융지도를 만드는 대규모 빅데이터 프로젝트에 착수해 만든 첫 결과물이다. 신한은행은 고객들의 방대한 금융거래 데이터를 분석해 서울시 각 지자체별 고객들의 소득, 소비, 저축 등 생활금융 현황과 연령·업종·지역별 특성들을 도출하고 있다.

지역별 생활금융 지도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위해 신한은행은 ‘레시피(Recipe· Regional C.A.S.H Insights for Person): 지도를 통해 보는 개인의 금융생활’ 이라는 개념을 도입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C.A.S.H.’는 각각 고객(Customer), 자산(Asset), 채널(Store), 자금 흐름(History of money)를 의미한다. 신한은행이 분석하고 있는 빅데이터의 범위는 고객 2473만명, 자산 254조원, 채널 900개, 자금 흐름 월 3억건에 이른다.

‘서울시 생활금융지도’ 소득편은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자택 또는 직장 주소가 서울시로 등록돼 있는 고객 155만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번 보고서에서 신한은행은 급여소득자, 자영업자, 연금소득자들의 소득과 관련된 분석 내용 중 주요 이슈들을 보여준다.

먼저 급여소득자와 관련해서는 해당 지역 소재 기업 급여소득자 고객들의 급여 입금액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된 지역별 급여 수준, 연령대별 급여 수준 및 증가율, 거주지 특성 등을 알려준다.

자영업자에 대해선 카드 가맹점 매출액 입금액을 기준으로 분석된 연령대 및 업종별 소득 수준과 시즌별 트렌드를 보여준다. 연금소득자 분석 내용에는 국민연금 입금 금액을 기준으로 연금소득 수준과 금융거래 특성 분석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서울시 생활금융지도’의 ‘소비’편과 ‘저축’편을 각각 5월과 6월에 공개하고 분석자료를 모두 종합해 시사점을 도출한 보고서를 7월쯤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지자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경제·복지 등과 관련된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역별 생활금융지도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철기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본부장은 “금융을 디지털화 하는데 있어 빅데이터는 꼭 필요한 분야”라며 “방대한 금융 데이터를 분석해 복지 사각 지대를 없애고 관련 정책 수립에 중요한 통찰력을 제공해 고객과 사회 전체를 이롭게 하는 상생의 선순환 고리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