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경원 "판문점 선언 매우 실망…실질적 진전 없었다"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192
  • 2018.04.28 09:03
  • 글자크기조절

"어처구니 없다"고 했다가 비판 일자 해당 문구 삭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8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은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부분이 있었다"며 "그러나 그 내용은 전혀 실질적인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북한의 핵폐기에 대한 구체적 로드맵 없이 대북투자와 남북경협을 포함한 10.4선언을 이행하겠다고 했기 때문"이라며 "그것은 결국 대북제재의 급격한 와해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에게 시간만 주는 형국"이라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이제까지 남북정상회담이나 북미정상회담 준비과정은 한미 간 밀접한 공조하에 이뤄지는 것 같아 조금은 희망을 가졌는데, 오늘의 판문점 선언 그 자체는 매우 실망스러웠다"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핵없는 한반도'는 북한의 핵폐기와 달리 미국의 핵우산제거, 미군철수 등 이슈와 맞물릴 수 있기 때문"이라며 "오로지 북미정상회담에서 핵폐기의 구체적 로드맵이 진전되는지를 지켜보겠다"고 적었다.

나 의원은 "만약 북한의 핵동결 선언 수준으로 '핵없는 한반도' 이행을 대충 넘긴다면 대한민국만이 핵위협에 노출되는 꼴이 될 것"이라며 "이제 알맹이를 채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당초 판문점 선언 공동 발표에 대해 "어처구니 없다"고 표현했다 비판이 일자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사진제공=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제공=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셋값 이런데 집값 반등? 쉽지 않다" 고점 맞춘 전문가 일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