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女탁구, 27년 만에 세계선수권서 南北 단일팀 구성 합의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2018.05.03 20: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남북 여자 탁구 대표팀이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왼쪽부터 서효원, 김남해, 최현화, 양하은. /사진=뉴스1(대한탁구협회 제공)
여자 탁구 대표팀이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뉴스1 3일자 보도에 따르면 3일 현재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에 참가 중인 여자 대표팀은 남북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이번 여자 탁구 단일팀 구성은 지난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이다. 이번 단일팀 제안은 국제탁구연맹(ITTF)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뤄졌다. 남한과 북한 여자 탁구 대표팀은 8강 단체전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탁구협회는 선수들의 피해를 최대한 줄인다는 조건을 내걸었고, 한국 선수 5명, 북한 선수 4명이 참가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서효원(한국마사회), 전지희, 유은총(이상 포스코에너지), 양하은(대한항공), 김지호(삼성생명)이 단일팀으로 단체전에 출전한다. 북한은 김송이 김남해 차효심 최현화가 나선다. 유니폼은 시간 관계상 그대로 입고 경기에 임한다.

한편, 단일팀은 오는 4일 우크라이나-일본 8강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국기는 한반도기가 아닌 태극기와 인공기가 공동으로 게양된다. 팀 이름은 'KOREA(COR)'로 표기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