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릴레이 단식' 한국당…김성태 단식 재개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98
  • 2018.05.06 10: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의원 10명 24시간씩 릴레이 단식키로

 ‘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투쟁 중 괴한에게 폭행을 당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깁스를 한 채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2018.5.6/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투쟁 중 괴한에게 폭행을 당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깁스를 한 채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2018.5.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10명씩 릴레이 동조단식을 벌인다. 단식 투쟁을 하던 김성태 원내대표가 폭행당한 게 계기다.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 습격사건이 발생한 5일 밤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정했다. 지난달 17일 시작한 천막농성 참여 의원을 기존 3~4명에서 10명으로 확대키로 했다. 이들은 동조단식을 하기로 했다.

의원총회 직후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전희경 대변인 등 의원 10명이 동조 단식을 시작했고, 6일에는 정유섭, 임이자 등 의원 10명이 동조단식을 벌인다.

김 원내대표도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후 목에 보호대를 착용한 채 농성장으로 돌아왔다. 김 원내대표는 병원에서도 수액 투여를 거부했다. 단식투쟁을 이어가기 위해서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는 그날까지 테러가 아니라 목숨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끝까지 분노하고 싸우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